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경주 불국사에서 토함산 고개를 넘어 동해안으로 한참을 달리면 해안가 농지가 있는 벌판 언덕에 두개의 거대한 이 우뚝 서 있는 감은자지를 볼 수 있습니다. 감은사지는 삼국통일을 이룩한 문무대왕과 관련된 사찰로 문무대왕의 무덤인 동해안의 조그만 암초인 대왕암을 바라보는 위치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문무대왕을 기려서 그 아들이 신문왕이 세운 사찰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회랑으로 둘러쳐 있는 두개의 탑, 금당 그리고 강당으로 이루어진 전형적인 당시의 평지 사찰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감은사 본당 출입구인 중문터와 양쪽편의 회랑이 있던 자리입니다. 발굴된 주춧돌을 제 위치에 배치해 놓고 있습니다.

감은사 회랑의 주춧돌입니다.

감은사 본당인 금당터입니다. 감은사 두개의 탑 뒷쪽편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감은사 지하에 배수시설이 있어서 용이된 문무대왕이 드나들었다는 것을 연상시키는 듯한 우물모양의 석재 바닥돌입니다.

감은사지의 서쪽편 회랑터입니다.

감은사 금당과 연결된 회랑의 터입니다.

감은사 동쪽편 회랑터입니다.

감은사지 뒷편에 남아 있는 강당터입니다.

감은사 본당 서쪽편에 별도로 존재했던 건물터입니다.

감은사지 뒷편에 모아놓고 있는 구분이 모호한 석재유물들입니다.

발굴이 진행중인지 완료되었는지 잘 모르겠지만 감은사지 입구의 유적지입니다.

감은사지 입구에서 본 풍경입니다. 웅장한 두개의 탑이 우뚝 서 있습니다.



감은사는 동해안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사찰로 지금은 3층석탑 2기와 금당 및 강당 등 건물터만 남아있다. 신라 문무왕은 삼국을 통일한 후 부처의 힘을 빌어 왜구의 침입을 막고자 이곳에 절을 세웠다. 절이 다 지어지기 전에 왕이 죽자, 그 뜻을 이어받아 아들인 신문왕이 682년에 완성하였다. 문무왕은 “내가 죽으면 바다의 용이 되어 나라를 지키고자 하니 화장하여 동해에 장사지낼 것”을 유언하였는데, 그 뜻을 받들어 장사한 곳이 절 부근의 대왕암이며, 그 은혜에 감사한다는 뜻으로 절 이름을 감은사(感恩寺)라 하였다고 전한다. 발굴조사를 통하여 강당·금당·중문이 일직선상에 배치되어 있고, 금당 앞에는 동·서쪽에 두 탑을 대칭적으로 세웠음을 밝혔다. 이 건물들은 모두 회랑으로 둘러져 있는데, 이러한 배치는 통일신라의 전형적인 것이라 할 수 있다. 금당의 지하에는 배수시설이 있는데, 전설에 의하면 죽은 문무왕이 바다용이 되어 이 시설을 통해 왕래하였다고 전해진다. 금당 앞의 탑 2기는 우리나라의 석탑 가운데 가장 큰 것으로, 석탑의 모범이 되고 있다. 감은사는 황룡사, 사천왕사와 함께 나라를 보호하는 호국사찰로 알려져 있으며, 언제 절이 무너졌는지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출처:문화재청>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양북면 | 감은사지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떼향기 2010.09.23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