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서울 올림픽 공원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초기 백제 시대의 토성이다. 88올림픽이 열렸던 역사적인 장소와 같이 했던 곳으로 그 때문에 공원화되고 아주 깨끗학 정비되어 있다. 전체 둘레는 2.7 km라고 하며 조선시대 읍성 규모의 토성이다. 한 나라의 수도로서는 규모가 작다는 점 또한 맞는 말 같다. 그래서 백제 수도 위례성이라고 인정 받지 못하는 것 같다. 풍납토성과 함께 초기 백제 수도 위례성을 구성하는 중요한 요소인것은 맞는 것 같다. 지금은 올림픽 공원의 일부로서 많은 사람들에게 휴식의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올림픽공원 동쪽 출입문으로 들어서면 북쪽편에 있는 몽촌토성이다. 몽촌토성의 성벽을 소개할 때 많이 등장하는 장면으로 시범적으로 목책을 설치해 놓은 곳이다.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이 보이는 이 곳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몽촌토성으로 들어오는 길이라 할 수 있다. 원래부터 이 곳은 몽촌토성의 성문으로 추정되는 곳이다.

몽촌토성의 성벽중에서 높이가 가장 높은 북쪽 성내천가에 있는 성벽을 외부에서 본 모습.

몽촌토성에서 가장 성벽이 높은 북쪽 성벽이다. 그 아래로는 성내천이 해자의 역할을 하고 있다.

몽촌토성 북쪽 성벽에 설치된 목책.

몽촌토성 북동쪽으로 흐르고 있는 성내천은 몽촌토성의 천연해자 역할을 하고 있다. 몽촌토성의 북동쪽에는 풍납토성이 있고, 그 건너편에는 고구려가 쌓은 산성으로 추정되는 아차산성이 있다. 지금의 천호대교가 있는 풍납토성 앞 한강은 강폭이 좁아서 옛날부터 한강을 건너는 교통의 중심지이기도 하다.

몽촌토성 북동쪽 성문(?)으로 이 문을 나서면 성내천이 있다.

몽촌토성 북동쪽 방향 성벽 내부는 경사가 거의 없는 언덕 형태이다.

몽촌토성 북쪽 방향 출입문. 높은 언덕으로 되어 있는데 원래부터 성벽이었는지는 ???

몽촌토성에서 제일 높은 부분.



한강의 지류인 성내천 남쪽에 있으며, 둘레가 약 2.7㎞ 되는 백제 전기의 토성이다. 자연 지형을 이용해 진흙으로 성벽을 쌓고, 나무 울타리로 목책을 세웠던 흔적도 확인되었다. 자연 암반층을 급경사로 깎아 만들기도 하였으며, 성을 둘러싼 물길인 해자도 확인되었다. 조사 결과 문터와 집자리, 저장용 구덩이가 확인되었고, 출토유물로는 동전무늬가 찍힌 자기조각과 여러 종류의 토기류, 철제 무기류 등이 나왔다. 특히 동전무늬가 찍힌 자기조각은 중국 서진(265∼316)대의 유물이어서 시대 확인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다. 성의 성격에 대해서는 두 가지 의견이 있는데, 백제의 도성인 위례성이라는 견해와 방어용 성이라는 견해가 있다. 위치·규모·출토유물로 볼 때 백제 초기 군사적·문화적 성격을 살필 수 있는 좋은 유적이며, 주변에 풍납토성과 백제 석촌동 무덤들을 비롯한 백제 전기의 유적이 있어 역사적으로도 가치있는 곳이다. <출처:몽촌토성>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장산메 2009.06.25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시간을 내어 찬찬히 보겟습니다
    좋은 날 되시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