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수원 화성행궁은 정조대왕이 임시로 머물던 행궁으로 전국의 행궁 중에서 가장 규모가 컸던 곳이다. 원래의 목적은 수원유수가 업무를 보던 건물로 그 격에 맞게 출입문인 신풍루는 일반 지방관청의 출입문과 같은 형태를 취하고 있다. 이 신풍루의 원래 이름은 진남루가 하였는데 정조의 명으로 신풍루로 이름이 바뀌었다. 신풍루는 '국왕의 새로운 고향'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신풍루는 화성행궁의 정문으로 2층누각을 하고 있다. 이는 일반적으로 관찰사가 있던 감영이나, 목사가 있는 목, 부윤이 있던 부 등 규모가 큰 지방행정 기관의 출입문과 같은 형태를 하고 있다. 이는 기본적으로 화성행궁의 성격이 수원유수부 부윤의 집무장소이기 때문이다.



신풍루 앞 고목과 홍살문

신풍루(新豊樓)는 화성행궁의 정문이다. 신풍루는 1790년(정조 14년)에 세워졌는데 처음 이름은 진남루(鎭南樓)였다. 그 후 1795년에 정조의 명으로 신풍루로 변경하였다. 1795년에 정조가 행차했을 때 신풍루 앞에서 정조가 친히 화성부의 백성들에게 쌀을 나누어 주는 행사를 벌이기도 하였다. <출처: 위키백과>



신풍루를 들어서면 정면에 삼문형식으로 된 좌익문이 나타나고 좌.우에 수원행궁 부속관청과 남.북군영이 자리잡고 있다. 화성행궁의 정전격인 봉수당이 있어 지방관청이지만 여기서부터 궁궐의 격식을 갖추는 것으로 보인다.


북쪽방향 출입문. 외부로 연결된 출입문이다.


 
화성행궁 신풍문 앞에 조성된 광장. 화성행궁 뒷편으로 팔달산과 서장대가 보인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행궁동 | 화성행궁 신풍루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