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영덕군 영해면에서 창수령을 넘어 안동지역으로 들어오는 길목인 반변천가에 있는 영양읍 현동 당간지주이다. 근처에 있는 영양 현일동삼층석탑과 함께 이 곳에 큰 사찰이 있었음을 말해주는 문화재이다. 이 당간지주는 통일신라시대에 세워진 것으로 보이며 지금은 한쪽 기둥만 남아 있다.

 비록 한쪽 기둥만 남아 있지만, 당간지주를 조각한 수법이 섬세하고 간결하게 생겼으며, 일반적인 사찰에 남아 있는 당간지주에 비해서 잘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남아 있는 당간지주의 보존 상태 또한 원형이 많이 닳지 않고 남아 있어, 좋은 석재를 사용해서 만들었음을 알 수 있다.

 이 곳은 동해안 지역과 안동지역을 연결해주는 교통로이자, 경주에서 청송, 영양, 봉화, 영주를 거쳐 죽령을 넘는 중요 교통로에 자리잡고 있는 통일신라시대와 고려시대에 여행자들이 묵는 역원의 기능을 했던 사찰이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곳으로 영양읍 입구에 위치하고 있다.


통일신라시대와 고려시대 전형적인 사찰 형태인 평지사찰이 있었던 곳으로 보이는 장소에 당간지주가 서 있다. 산악지대에 영양군에서도 들판이 넓은 편에 속하는 지역이다.


영양 현동당간지주는 한쪽 기둥만 남아 있지만, 그 형태는 온전히 남아 있다.


영양 현동 당간지주




당간지주란 사찰 입구에 세워두는 것으로, 절에 행사가 있을 때에 이곳에 당이라는 깃발을 달게 되는데 그 깃대를 당간이라 하고, 깃대를 좌우에서 지탱해주는 두 돌기둥을 당간지주라 한다. 드물게 당간이 남아있는 예가 있으나, 대개 두 지주만이 남아있다. 한쪽 기둥만 남은 이 당간지주는 어느 절에 속해 있던 것인지는 전하지 않고 있다. 기둥은 아래에서 위로 갈수록 가늘어지고 있다. 기둥 바깥면에 세로로 선을 새겨 장식하였고, 기둥 꼭대기는 한단의 굴절을 두어 둥글게 다듬었다. 당간을 꽂아두는 받침돌은 기둥 안쪽면에 붙어 있다. 기둥의 안쪽면 맨윗부분에는 당간을 고정시키기 위한 홈을 깊게 파 놓았다. 조각이 간결하며 굵고 묵직하여 안정감이 느껴지는 작품으로, 통일신라시대에 세운 것이다. <출처:문화재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영양군 영양읍 | 영양 현동 당간지주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