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금일 삼성전자와 소니가 LCD분야의 협력관계가 아래 기사와 같이 변화될 것이라는 것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를 한번 정리해보고자 함.

<현상>
- 소니가 LCD TV용 패널을 샤프로 부터 공급받을 것이란 뉴스가 일본증시 및 언론으로
  부터 발표됨.
- 지금까지는 소니와 삼성의 LCD부문 합작사인 S-LCD로부터 대형 LCD패널을 소니가 공급
  받고 있었음.
- 이와는 별도로 LCD TV분야에서 소니와 삼성은 세계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측면에서 선두
  권을 다투고 있음.
- 뉴스 그대로 해석하면 최종 제품 시장에서의 경쟁이 심해짐에 따라 LCD패널의 공급관
  계에도 영향을 받는 것으로 해석함.
- 그러한 관계에서 샤프가 소니에 LCD패널을 공급한다는 사실은 삼성전자에게는 일부
  타격이 있다고 해석함.

<현실적 측면에서의 분석>

- 현실적으로 소니가 삼성전자와 합작한 사유가 대형 LCD패널의 개발단계에서 부터 양산
 단계까지 협력함으로써 소니는 안정적인 LCD TV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제품의
 개발,생산,마케팅에 이르는 제품전개 전략에 따라 패널공급 측면에서 안정화를 추구
 한 것으로 판단됨.
- 다른 측면에서는 당시의 LCD분야의 강자인 샤프를 견제할려고 하는 의도도 있었음.
- 현단계에서는 삼성의 LCD TV분야에서 시장점유율이 상승함에 따라 삼성을 견제할려는
  의도가 없다고 보기는 힘듬.
- 그러나, LCD 패널같은 핵심부품은 적기 공급은 시장에서의 경쟁에 있어 필수 불가결
  하기때문에 어떤 업체도 한 업체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경우는 없으며, 최소 2~3개의
  공급선을 가지고 있음.
- 소니가 샤프로부터 패널을 공급받고자하는 것은 당연한 해야 할 일이고, 이미 예상
  되었던 사실일 것으로 생각됨.
- 그렇더라도 LCD 패널 제품의 특성상 전세계적으로 공급업체가 많지 않고 생산설비의
  Capacity가 변하지 않기때문에 삼성으로부터의 공급물량을 급격히 줄이기는 힘듬.
- 어차피 삼성과 소니의 LCD패널 부문의 협력은 삼성과 소니가 TV사업을 협력하는 사업
  제휴같은 성격이 아니고, 단순히 공급선 확보측면에서의 협력임
- 유사한 경우로 LG필립스LCD에서 LG와 필립스의 협력사례가 있고, LG가 필립스와 지분
  관계를 청산하더라도 LC필립스LCD의 사업에는 큰 영향이 없었음.

<결론>

 이 뉴스는 신문독자나 증권시장내 투자정보를 갈구하는 사람에게는 자극적인 소재로 투자 심리 등에 영향을 미칠 수는 있으나, 현실적으로는 의미를 부여하기 힘든 뉴스로서 당연히  LCD패널 공급 시장에는 일어나는 일을 확대 해석한 것으로 볼 수 있음.
 LCD패널 시장은 이 뉴스처럼 상호 협력관계가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사업의 승패가 좌우되는 것이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얼마나 생산설비 투자가 이루어져서 공급 측면에서 과잉/과소 현상이 발생하느냐와 경기의 영향에 따라 LCD TV 수요가 어떻게 변하느냐에 달려있다고 볼 수 있음.



-------- 원본 NewS ----------------------------------------------------------------
일본 증시에선 샤프가 소니에 LCD TV용 패널을 공급할 것이란 소식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이같은 소식이 반가울리 없는 삼성전자는 소폭 약세를 보이고 있다.

25일 오전 일본 도쿄거래소에선 일본의 샤프가 장중 4.2% 오른 강세로 오전장을 마쳤다. 소니가 지금까지 삼성전자와 합작 투자한 S-LCD로부터 조달해 오던 대형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을 샤프로부터 장기 공급받을 것이란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

이같은 소식은 삼성전자(005930)의 주가는 별다른 특징을 보이지 않고 있다. 오전 11시27분 현재 삼성전자의 주가는 0.52% 빠진 57만9000원을 나타내고 있다. 이같은 재료보다는 외국계창구를 중심으로 한 매물이 다소 영향을 주고 이는 모양새다.

이와 관련, 김성인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와 소니는 전략적으로 끈끈한 관계였는데 소니가 거래선을 다변화함으로써 삼성전자의 중장기 신규라인 증설이 부담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임일곤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