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32인치 PDP가 시장에서 가지는 의미를 아래와 같이 정리해 보았다.

<현상>

- LG전자가 32인치 PDP 패널을 작년에 출시한 이후 PDP 출하량이 전년 분기대비
  42% 증가 하였고,
- 삼성 SDI도 32인치 패널을 출시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예상되어짐.
- 일본 업체의 동향이 어떠한 지는 아직 파악되고 있지 않음.
- 소형 PDP 패널 판매량 증가에 따른 전체 ASP는 내려가고 있음.

<의미>

- PDP가 경제성을 가질 수 없다고 생각한 30인치대 제품이 작년부터 시장에 출하됨
  으로써 본격적인 LDC와 경쟁에 들어갔는 지 알 수는 없음.
- 현 시장 상황은 LCD 공급과잉이 작년부터 해소되어 거의 대부분업체가 턴어라
   운드를 하고 사상 최고의 실적을 향유하고 있음.
- 30인치대 PDP패널의 출시는 작년 LCD패널 시장이 30인치대에 공급부족 현상
   으로 PDP가 가격 경쟁력을 가져올 수 있었음.
- 디스플레이 시장은 대형 제품이 수요가 있을때는 가장 높은 이익을 창출할 수가
  있으나, 중저가 제품도 이익율은 낮지만 개도국을 포함한 가능하 수요층이 가장
  크다고 할 수 있음.
- 30인치대 제품의 출시는 PDP의 입장에선 기존 대형 제품과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시장을 창출한다고 할 수 있음.

<결론>

- 30인치대 PDP패널 제품의 성공 여부는 올 한해 유심히 지켜볼 필요가 있으며,
  30인치대에서 LCD와 원가경쟁력을 갖춘다면, PDP업계의 지난 수년간의 고난의
  세월이 지나고 턴어라운드를 기대할 수 있음.
- 특히, 삼성SDI는 뛰어난 기술력, 원가경쟁력, 재무구조 등에도 불구하도 삼성전자
  에 밀려 신제품 출시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지난2~3년간 고난의 세월을 걷고
  있음.
  만일, 삼성SDI가 턴어라운드 할려면 OLED와 함께 30인치대 제품이 시장에서
  성공해야 한다고 판단됨.


--------------- 관련 기사 ---------------------------------------------------
<아이뉴스24>  권해주기자 postman@inews24.com

http://news.media.daum.net/digital/it/200802/26/inews24/v20114300.html

LG전자가 야심차게 내놓고 있는 81㎝(32인치) 플라즈마 디스플레이 패널(PDP)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는 2007년 4분기 81㎝ ED(852×480픽셀) PDP 패널 출하량이 전 분기 대비 223% 증가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를 기반으로 전체 PDP 출하량은 전 분기 대비 42%,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한 440만대를 기록했다. 이는 PDP 업체들의 4분기 출하량 목표치의 97%에 해당하는 물량으로 집계됐다.
PDP 매출 역시 지난 2006년 3분기 이후 처음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4분기 PDP 매출은 19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 상승했다. 이는 역대 분기별 PDP 매출 가운데 3번째로 높은 수치. 다만 가격이 싼 81㎝ 제품 매출이 크게 늘어나면서, PDP 평균 판매가격(ASP)은 전년 동기 대비 36%가 하락했다.
81㎝뿐 아니라 94㎝(37인치) PDP 출하량도 전  분기 대비 76% 늘어났다. 이로써 107㎝(42인치) 이하 PDP가 전체에서 차지하는 물량 기준 점유율은 전 분기 10%에서 18%로 높아졌다.
 저가 소형 제품의 활약과 함께 초고화질(풀HD) 영상을 구현하는 1천80픽셀 PDP 비중도 계속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PDP에서 풀HD 패널의 비중은 11.3%로 전 분기 대비 0.3%포인트 높아졌다. 107㎝ PDP에서 풀HD 비중은 전 분기 7%에서 9%로 상승했고, 127㎝(50인치) 이상 PDP는 대부분 풀HD인 것으로 나타났다.
 TV용 액정표시장치(LCD) 패널의 출하량은 전 분기 대비 19%, 전년 동기 대비 71% 상승해 2천810만대를 기록했다. 2007년 전체 출하량은 8천620만대로 전년 대비 58%가 늘어났다. 이는 LCD TV에 사용된 모니터용 LCD 패널은 제외한 수치. TV에 쓰인 모니터용 LCD 패널은 4분기 310만대, 2007년 연간 670만대로 집계됐다.
 102㎝(40인치) 이상 제품과 풀HD 패널의 비중 확대로 4분기 TV용 LCD 매출은 전 분기 대비 25%, 전년 동기 대비 80% 상승한 115억달러를 기록했다. 2007년 연간 매출은 49% 늘어난 340억달러로 집계됐다. 4분기 TV용 LCD ASP는 전 분기 및 전년 동기 대비 5%씩 상승한 410달러를 기록해, 지난 2006년 2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102㎝(40인치) 이상 LCD가 전 분기 대비 31%, 전년 동기 대비 169% 늘어난 800만대의 출하량으로 시장을 주도했다. 풀HD 패널도 전 분기대비 57%, 전년 동기 대비 408% 증가한 610만대의 출하량을 기록했다. 102㎝ 이상의 시장 점유율은 출하량 기준 26%에서 29%로 상승했고, 풀HD 점유율도 16%에서 22%로 높아졌다. 대신 소형 TV용 LCD 패널 점유율은 가파르게 축소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