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History Traveling
반응형

남산포 2

강화 교동도 남산포, 삼도수군통어영이 있던 포구

조선시대에는 각도 수군을 지휘하기 위해서 정3품 외관직인 수군절도사를 두었는데, 기록에 의하면 경상.전라.함경도에 각 3명, 경기.충청.평안도에 각 2명, 강원.황해도에는 각1명을 두었다고 한다. 대부분 관찰사와 병마절도사가 겸임했기때문에 실질적으로는 경상.전라에 각2명, 경기.충청에만 각 1명씩 독립된 정직의 수군절도사가 있었다. 수군절도사가 머물던 곳에는 수영이 설치되었는데 동래, 거제, 여수, 교동, 보령, 옹진 등이 유명한 수영이었다. 임진왜란을 거치면서 각도의 수군을 통괄 지휘하기 위한 수군통제영이 통영에 설치되었으며, 병자호란 이후에는 한강하구를 지키기 위해서 강화도 교동도에 경기.황해.충청 수군을 총괄지휘하는 삼도수군통어영이 설치되었고, 교동도호부 부사가 이를 겸임하였다. 한강이 서울을 지나..

강화 교동읍성, 삼도수군통어영 겸 교동도호부 관아가 있던 읍성

교동도는 강화도 서쪽에 주산인 화개산을 중심으로 여러 섬들을 연결하여 넓은 간척지로 이루어진 섬이다. 북쪽으로는 북녁땅인 연백평야와 마주 보고 있으며, 한강이 서해로 흘러들어가는 지점에 위치하고 있어 한강조운과 군사적인 측면에서 아주 중요한 곳이었다. 삼국시대와 고구려때에는 고목군현이라 불렀으며, 광개토대왕이 이 곳 교동도에 화개산성을 쌓고 한성백제를 압박했었다고 한다. 신라 경덕왕때 교동현이 설치되었으며, 병자호란으로 청의 압박이 심했던 인조때 남양에 있던 경기 수영을 교동도로 옮기면서 도호부로 승격되었다. 이와함께 경기.충청.황해도 삼도의 수군을 총괄하는 삼도통어사가 설치되면서 교동도호부 부사가 이를 겸직했다고 한다. 삼도 통어사는 관직으로 경기도 수군절도사가 겸임하였다. 교동읍성은 1629년 교동도..

성곽(산성_읍성) 2011.11.14 (4)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