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History Traveling
반응형

서울북촌 4

서울 북촌길 걷기 (가회동 11번지 골목길, 중앙고 부근)

북촌의 중심을 남북으로 연결하고 있는 큰 대로인 가회동길에서 동쪽편 언덕에 위치한 가회동 11번지 골목길이다. 서쪽에 위치한 가회동 31번지 언덕길 보다는 낫다고 할 수는 없지는 가회동길에서 북쪽 제일 뒷편 언덕에 위치한 중앙고등학교까지 걸어서 올라가는 길 또한 다양한 모습의 한옥과 양옥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골목길이다. 이 길의 특징은 개방된 한옥인 체험형 공방 등이 많이 존재한다는 것이며, 언덕에서 도심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 여러곳 있다. 가회동 11번지 골목길은 가회동 31번지 골목길 만큼 한옥이 많이 남아 있는 곳은 아니지만, 한옥마을 골목길을 걷는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가회동 큰길에서 11번지 골목길을 올라가는 입구. 가회동 11번지 골목길은 폭이 우마차가 한대 지나갈 수 있을 ..

한국의 풍경 2010.08.28

서울 북촌길 걷기 (안국동 윤보선가, 안동교회 부근)

서울 북촌마을을 동서로 가로지느는 정독도서관 길 양쪽으로는 당시 권문세가들의 대저택들이 모였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그 중 구한말 민간 가옥으로는 가장 컸던 99칸의 대저택으로 유명한 윤보선 전대통령이 살았던 윤보선가가 있고 그 앞에는 구한말 양반들이 세웠던 안동교회가 자리잡고 있다. 이 곳의 주택들은 북촌 언덕위에 있는 한옥인 소위 '집장사집'은 많이 남아 있지 않고, 윤보선 전대통령의 저택처럼 구한말 양반들의 저택들이 일부분 남아 있다. 안국동 지역은 원래 주택의 대지 규모가 컸던 까닭에 후대에 한옥이 허물어지고 양옥이 세워졌는데 이 또한 60~70년대를 대표할 만한 호화로운 양옥 주택들이 여러곳 있고, 일부는 최근에 갤러리 용도로 새로운 건물들이 신축되어 있다. 구한말부터 현대까지 대형 단독주택이 변..

한국의 풍경 2010.08.28

서울 북촌길 걷기 (감사원 ~ 삼청동 언덕)

한국금융연수원내에 있는 구한말에 만들어진 번사창을 나와서 동쪽편 언덕을 따라서 올라가면, 언덕에 감사원이 있고 그 맞은편에 베트남 대사관을 볼 수 있다. 이 베트남 대사관 골목으로 들어가면 북촌에서 제일 뒷편에 위치한 동네 골목길을 걸을 수 있다. 이 길은 앞쪽에 잘 정비된 가회동 언덕길과는 달리 다양한 형태로 변한 주택들을 볼 수 있다. 일반적인 서울 주택가의 모습을 하고 있으며, 골목길은 전형적인 서민적인 북촌의 모습을 하고 있다. 이 골목길을 조금더 걸어가면 최근에 잘 정비된 한옥마을을 볼 수 있고, 서쪽편으로 가면 경복궁과 삼청동의 경치를 감상하면서 걸을 수 있는 삼청동 언덕길을 만날 수 있다. 삼청동 금융연수원에서 감사원이 있는 곳으로 올라오는 도로. 이 길은 서울성곽너머 성북동과 북촌의 시작점..

한국의 풍경 2010.08.28 (1)

서울 중앙고등학교 본관

서울의 반촌인 북촌 제일 안쪽에 위치한 중앙고등학교 본관 건물이다. 사적으로 지정된 이 건물은 일제강점기에 고려대학교 설립자이자, 동아일보 사주였던 인촌 김성수가 세운 고등학교 건물로 1934년에 건축가 박동진이 설계하여 세운 석조 2층건물이다. 같은 설계자가 건축한 고려대학교 본관 건물과 거의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는 석조 건축물로 일제강점기에 우리나라 사람이 설계하고 건축한 서양식 건축물로서 그 의의가 큰 건물이다. 중앙고등학교 본관 건물은 'H'자형을 하고 있는 2층 석조건물로 전체적으로 화강석을 외장재로 사용하고 중앙에 망루처럼 생긴 첨탑을 세워 놓은 것이 고려대학교 본관 건물과 거의 비슷한 모양새를 하고 있다. 건물 중앙에 있는 고딕형식의 첨탑. 화강석으로 쌓아 올려 석탑같은 이미지를 주고 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