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여수항은 전라좌수영 관아 객사였던 진남관을 중심으로 한 구항을 중심으로 바깥쪽에는 많은 어선들이 정박하는 국동항, 여천화학공단의 물류를 위한 크고 작은 항구들과 작은 포구들을 말한다. 여수 진남관 앞 구항은 전라좌수영 수군 함정들을 비롯하여 크고 작은 배들 정박했던 전통적인 항구라고 할 수 있다. 여수 구항은 앞쪽에 돌산도가 큰 파도를 막아주며, 뒷쪽으로는 해발 220m 종고산과 325m 장군산이 배후를 감싸고 있어 항구로서 천혜의 입지를 갖추고 있다. 또한 여수항을 지나야만 돌산도를 우회하지 않고 빠르고 안전하게 배가 오갈 수 있다. 지금은 전통적인 세계유수의 항구와 마찬가지로 여수항도 선박이 정박하고, 화물을 싣고 내리는 기능은 외곽의 국동항과 공단지역 항구에 그 기능을 넘겨주고 도심항구로 연안여객선 터미널과 어선을 비롯한 작은 선박들만 정박하고 있다. 여수항은 진남관 아래쪽 해안에 만들어진 이순신광장을 중심으로 해안도로가 개설되어 있어 일반인들이 쉽게 바다에 접근할 수 있다. 여수항의 경치는 해안도로에서 돌산도와 바다를 감상하는 것도 좋지만, 반대쪽 돌산도 해안에서 바라보는 여수항의 경치는 상당히 아름답고, 환상적인 야경을 만들어낸다.


 여수는 남해안 가운데 경상도와 전라도가 경계를 이루고 있는 여수반도에 자리잡고 있는 도시로 동쪽으로 남해, 서쪽으로는 고흥반도, 북쪽으로는 순천시와 인접해 있다. 동쪽편에 있는 큰 섬인 남해와 지형상 큰 차이가 없어보이지만 육지와 붙어 있는 반도이고, 앞쪽에 돌산도라는 큰 섬이 먼바다의 거센 파도를 막아 주고 있어서 항구가 발달할 수 있는 천혜의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이런 까닭에 여수는 고대 이래로 남해안 연안 항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항구였다. 조선초 조선건국을 반대했던 까닭에 이전에 큰 고을이었던 여수는 일반적인 관아가 있던 고을이 폐지되고 '여수'라는 이름을 사용하지도 못했다고 한다. 반면에 오랜 기간동안 남해안을 지키던 전라좌수영이 설치되어 수군이 주둔하는 고을로서 역할을 했었다. 조선이 끝날때까지 순천도호부에 속해 있는 형태로 있다가 구한말과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도시로서 복원되었으며, 철도가 여수까지 연결되면서 남해안의 대표적인 항구로 발전할 수 있었다. 최근에는 여수에 박람회가 개최되면서 도시가 많이 정비되고 발전되고 있다.



여수앞바다를 운행하는 유람선에서 본 여수항 전경. 해발220m 종고산 앞바다에 항구가 형성되어 있다. 마산, 통영과 함께 남해안을 대표하는 큰 항구로 돌산도가 앞을 막고 있는 천혜의 입지조건으로 남해안 연안항로의 중심항구 중 하나이다.


돌산도 해안에서 본 여수항 야경. 바다에 비친 도시의 불빛이 환상적이 항구의 야경을 만들어내고 있다.


여수항 앞 바다를 내려다 보고 있는 국보 304호로 지정된 전라좌수영 객사 건물이었던 진남관이다. 객사는 조선시대 관아의 핵심 건물로 국왕을 상징하는 궐패를 모시고 국왕을 향해 절을 올리는 행사를 거행하는 곳이며, 지방을 여행하는 관리들이 묵는 숙소이기도 하다. 진남관 바로 앞쪽에는 전라좌수영 함선들이 정박했던 포구로 지금도 크고 작은 선박들이 정박해 있다. 진남관에서는 여수항 앞 바다에서 훈련하는 수군들을 지켜보면서 함선들을 지휘했다고 한다.


여수 구항에 정박해 있는 크고 작은 선박들


오늘날까지 여수항에서 눈에 띄게 큰고 웅장한 건물이 진남관이다.


여수 여객터미널부근. 주변에 여수 구도심 주요 시장들이 들어서 있다.


여객터미널 서쪽편 바닷가에 있는 여수수산물 특화시장


진남관 앞 동쪽편 해안을 따라서 수변공원이 형성되어 있다.


수변공원 끝자락에 위치한 하멜등대가 있는 방파제. 뒷편 작은 동산에 해상교통관제센터와 각종 기념탑 등이 들어서 있는 도심공원인 자산공원이 있다.


방파제 끝에 세워진 하멜등대. 하멜등대는 <하멜표류기>로 유명한 네들란드인 하멜을 기념하기 위해 최근에 건립한 등대이다.


하멜등대부근에는 잔디광장.야외무대 등 시설이 들어서 있는 하멜수변공원이 있다. 이곳에는 밤낚시를 즐기거나 데이트을 하는 연인들을 많이 볼 수 있다.


하멜등대 부근에서 본 여수항. 여수항 서쪽편에 있는 해발388m의 구봉산이 보인다.


여수 지산공원과 돌산도를 연결해주는 거북선대교


여수항 앞바다에 있는 작은 섬인 장군도. 장군도는 해안선 길이가 600m 정도인 작은 섬으로 조선초 왜구를 막기 위해 쌓은 석성의 흔적이 남아 있다고 한다. 무인도이지만 여수항과 돌산도에서 작은 배가 운항하고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는 명소라고 한다.


여수항 서남쪽편에 있는 작은 조선소


여수항 서남쪽으로 돌출해 있는 남산공원 부근. 여수와 돌산도를 연결하는 돌산대교가 있다.


돌산대교 아래에서 본 여수항


여수와 돌산도를 연결하는 돌산대교. 돌산대교는 여수와 돌산도를 연결하는 길이 450m의 다리로 1984년에 완공되었다고 한다. 다리 아래 해협으로 오가는 선박이 많아서 높이 62m의 강철교탑을 세운 대표적인 사장교이다.


여수항으로 들어가는 어선


여수항 서남쪽에는 어항으로서는 엄청난 규모를 자랑하는 외항인 국동항이 있다. 국동항은 1979는 국가어항으로 지정된 큰 항구로 대표적인 남해언 어업전진기지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소비하는 수산물 중 상당수는 이 항구를 통해서 들어온다고 할 수 있다.


어항에서 볼 수 있는 전형적인 시설인 수산물하역장과 냉동창고


돌산대교 아래에서 본 국동항 주변


여수항 바깥쪽에 있는 작은 섬인 대경도


돌산대교 아래에 있는 유람선 선착장. 뒷편에 여수항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있다.


여수항과 마주보고 있는 돌산도 해안가 항구


항구에 정박해 있는 선박들


돌산도에 있는 작은 조선소


거북선대교 아래에서 본 여수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여수시 중앙동 |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