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연산현은 현재의 충청남도 논산시를 구성하고 있는 지역중 동쪽 5개면을 포괄하는 조선시대 행정구역이다. 이 지역은 삼국시대 백제가 멸망하기전 마지막 큰 전투라고 할 수 있는 황산벌 싸움이 벌어진 곳이며, 지역내에 계백장군의 묘라고 전해지는 무덤이 있다. 이 지역은 황산벌 싸움으로도 많이 알려져 있지만, 조선후기 유학의 학파 중 율곡의 제자로 기호학파를 대표하는 김장생의 세거지가 있던 곳이기도 하다. 소론의 영수 윤증이 세거지인 노성현과 함께 조선후기 정치와 사상을 이끌어온 고장이라고도 할 수 있다. 연산현 내에는 김장생을 모시는 서원인 돈암서원을 비롯하여 서원과 사당, 재실 등 유교와 관련된 문화유적들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연산현 관아가 있던 자리에는 현재 관아출입문인 아문만 남아 있고, 객사와 동헌을 비롯한 옛 건물들은 남아 있지 않다. 조선시대 관아가 있던 장소는 동헌은 면사무소, 객사는 초등학교가 자리한 경우가 많은데 이 곳 연산현 관아 건물이 있었던 자리에는 우체국 건물이 들어서 있다. 아마도 원래 이곳에 면사무소등이 있었는데, 철도부설과 함께 기차가 정차하는 연산역 주변으로 행정중심지가 옮겨진 것으로 보인다.

 연산 아문은 앞면 3칸, 옆면 3칸의 전형적인 관아 출입문 문루 형태를 하고 있다. 문루는 기단 위에 화강석을 다듬은 긴 주춧돌을 놓고 그 위에 기둥을 세워 누각을 설치하고 있다. 아래에는 삼문형식의 출입문이 있었지만, 지금은 남아 있지 않고 있다. 나무계단을 타고 2층문루로 올라갈 수 있는데 누마루는 그리 넓지 않은 편으로 이 곳을 방문한 인사들이 문루에 올라 잠깐 마을 풍경을 살펴볼 수 있는 규모로 만들어졌다.



논산시 연산면 연산리 마을 뒷편에 남아 있는 옛 연산현 관아 아문. 앞면 3칸에 아래에는 삼문을, 위층에는 누마루를 두고 있다.  


아문은 화강석을 다듬은 긴 주춧돌 위에 기둥을 올려 건물을 세워 놓고 있다. 원래 아래쪽에는 삼문 형식의 출입문이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남아 있지 않다.


연산아문 현판과 처마 아래의 단청 장식


2층 누마루를 올라가는 나무계단


누나루 난간.


옆쪽에서 본 연산아문 전경


연산아문 안쪽 옛 동헌을 비롯한 관아건물이 있었던 곳에는 건물은 없고 고목만이 옛 관아 흔적을 말해주고 있다.


초등학교나 면사무소가 들어서 있는 다른 지역과는 달리 옛 연산현 관아 건물터에는 우체국이 들어서 있고, 다른 건물 또한 공공기관에서 사용하고 있는 건물들로 보인다.


관아 출입문 앞에 세워진 공덕비들.



연산 아문, 논산시 연산면 연산리
조선시대 연산현의 관아를 출입하던 문루이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2층 누문으로 초익공계 건물이데, '여지도서' '연산현' '공해조'에 의하면 객사, 중문, 외문, 동헌 등의 건물이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문루만이 남아 있다. 기단 위에 기둥 모양의 긴 주춧돌을 놓고, 그 위에 원형 기둥을 세워 누각을 설치하였다. 하층은 삼문을 달아 통행로로 사용하며, 상층은 누마루로 꾸미었다. 공포는 전형적인 초익공계 형식을 따르고 있으며, 창방 위에 소로를 배치하여 주심도리를 바치고 있다. 이 아문은 아래층 출입문 개폐 상태만 제외하고는 옛 모습 그대로 유지.보존하고 있으며 아문 안쪽의 동헌 터에는 약간의 주초석이 남아 있고 그 앞쪽에는 여러 종류의 비가 서 있다. <출처:논산시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논산시 연산면 | 연산아문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