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5월부터 시작된 오랜 가뭄은 7월에 들어서면서 내린 장맛비로 끝난 것 같다. 7월초에 시작해서 약 2주가량 계속된 장마도 지난주 태풍과 함께 끝나고 본격적인 여름이 된 것 같다. 이번 장마는 기간은 짧았지만 비는 꽤 많이 내렸던 것 같고, 장마가 끝나자 무더위가 시작되고 있다. 무더위와 함께 작물들도 눈에 띄게 무성해지기 시작하고 이에 함께 긴가뭄으로 힘을 써지 못하던 잡초들이 본격적으로 자라기 시작하고 있는 것 같다.

 작년에 탄저병 등으로 망쳤던 고추는 올해 농약을 뿌려주어서 그런지 그럭저럭 자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에 초반에 무성하게 자라던 참외는 이번 장마를 보내면서 병이 돌았는지 잎이 말라버리고, 맺혔던 열매들이 썩어가는 현상이 생겨서 제대로 익지 못하고 있다. 토마토는 잘 자라기는 한데, 새들이 쪼아 먹고 제대로 자라지 못한 것들도 있어서 열매들이 탐스럽게 자라지는 못하고 있다. 하지만 워낙 많이 심어서 그런지 올해는 토마토를 부족함 없이 먹을 수 있는 것 같다. 6월까지 크게 자라지 못하던 고구마를 비롯해서 호박들은 이번 장마에 본격적으로 넝쿨들을 뻗어가고 있다.



2주 정도 이어진 장마로 꽤 무성해진 고추


아직은 붉게 물들지는 않고 있지만 본격적으로 수확할 수 있는 시기가 얼마 남지는 않은 것 같다. 올해는 농약을 뿌려서 그런지 탄저병이 아직은 생기지 않고 있다.


피망은 열매가 많이 열러서 여름철 식탁을 풍성하게 해 주고 있다.


장마가 시작되면서 크게 자라서 옮겨 심은 들깨는 깻잎을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자랐다.


아직도 자라고 있는 늦게 심은 들깨


장마전까지 식탁을 풍성하게 해 주었던 상추는 이제 다 자라서 먹을 것이 남아 있지 않다.


그 모양새가 탐스럽지는 않지만 주렁주렁 매달린 토마토 열매들


지난 가뭄의 영향으로 토마토 열매들이 크게 자라지는 못하고 있다.


이번 장무로 부쩍 많이 자란 메주콩과 강낭콩.


이번주에는 강낭콩을 수확했는데 당분간 먹을 수 있을 정도는 되는 것 같다.


부쩍 많이 자란 토란


넝쿨이 무성해진 고구마


부쩍 키가 큰 옥수수


장마로 잡초가 무성해진 호박을 심은 둔덕. 갈때마다 호박이 몇개씩 매달리고 있다.


해바라기 꽃


장마로 꽤 많이 자란 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