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늦여름과 초가을의 늦더위가 한풀 꺽이고 맑은 하늘이 계속되고 있는 9월도 끝나가는 마지막 주이다. 여름동안 내린 너무 많은 비에 적셔진 땅도 이제는 마른 느낌을 주고 있다. 지난달 말에 묘종을 심고, 씨앗을 뿌렸던 김장채소들이 이제는 제모습을 갖추어 가고 있다. 열무는 지난번에 수확에서 김치로 맛있게 먹고 있고, 이제는 김장채소들 중에서 제대로 자라지 못한 것들을 솎아주면서 가을 식탁을 만들어가고 있다.

 묘종을 심었던 배추는 속이 차지는 않았지만, 그 모양새가 배추의 모습을 갖추어 가고 있다. 김장무와 열무도 조금씩 뿌리가 자라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올해 가을에는 햇살이 좋아서 그런지 대체로 김장채소들이 예년에 비해서 잘 자라는 것 같다. 올해는 고추를 제외하고는 김장때 배추가격이 그리 높지는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 고구마는 많이 익은 것 같은데 직접 캐보지 않아서 얼마나 자랐을까 궁금증을 주고 있다. 주말농장을 하면서 가을에는 잡초들이 성장을 멈추어서 그런지 그리 할일은 많지 않은 것 같아서, 이제는 격주에 한번씩 밭을 찾고 있는 형편이다.



속이 들어차지는 않았지만 이제는 배추의 모습을 갖추어 가고 있는 것 같다.


일부는 제대로 자라지 못하고 있기는 하지만 대체로 배추들은 잘 자라고 있는 편이다.


씨앗을 뿌렸던 김장무도 제법 많이 자라서 무우청을 솎아주어야 했다.


잎이 꽤 많이 자란 김장무.


마지막 열매들이 매달려 있는 가지.


들깨는 늦게 심고, 여름에 비가 많이 와서 그런지 지금 꽃이 피고 열매가 조금씩 매달리기 시작하고 있다.


꽃이 지고 열매가 매달리기 시작하는 들깨.


이제는 줄기를 뻗지 않고 있는 고구마. 땅속에서 제대로 자라고 있는지가 궁금하다.


토마토는 가을이 되어서 그런지 줄기와 잎들이 마르고 있다.


마지막으로 매달려 있는 토마토


알타리무와 쪽파를 심은 밭고랑. 먼저 심었던 알타리무는 제법 많이 자랐는데, 열무를 뽑은 자리에 심은 것은 이제 싹이 돋고 있다.


조금씩 자라고 있는 쪽파


꽤 많이 자란 알타리무


얼갈이로 먹을려고 씨를 뿌렸던 배추도 꽤 많이 자라고 있다.


조금씩 자라고 있는 붉은 상추


제법 많이 자란 순무


쑥갓


너무 많이 자라버린 하우스안에 심은 상추


잡초로 엉망이 되어 버린 비닐하우스 내부. 원래는 잡초가 잘 자라지 않지만 올해는 비가 많이 내려서 그런지 잡초가 많이 자랐다.


둔덕의 고구마


잡초는 이제 성장을 멈추고 마르기 시작하고 있다.


열매가 잘 매달리지 않는 호박


벼가 익어가고 있는 논

누렇게 익어서 고개를 숙이는 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