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일본 규슈지방 후쿠오카현 다자이후시(太宰府市)에 남아 있는 옛 다자이후(太宰府) 청사 유적지이다.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어 특별사적으로 지정되어 있지만, 우리나라의 일반적인 유적지와 마찬가지로 건물터에서 발견된 초석들을 원래 자리로 옮겨 이곳이 건물터였음을 보여주고 있다.

다자이후는 7세기 후반 규슈지역에 설치되었던 지방행정기관이다. '다자이(大宰)'란 고대 일본에서 중요 지방에 설치되었던 관청으로 여러 구니(國)에 포함하는 넓은 지역을 다스렸다. 다이호율령(701년)이전까지는 여러곳에 있었는데 율령에 의해 다른 지방은 폐지되고 이곳 큐수지역에만 남았다고 한다. 다이자후가 위치한 규슈지역은 중국, 한반도와 교류가 활발했던 지역으로 외국 사절을 영접할 고로칸(鴻臚館)이 설치되고 군사조직도 두었다. 다이자후는 일분 서부지역의 군사방위를 주된 임무로 하면서 주변지역의 행정.사업업도 맡았다고 한다. 다이자후 청사 주면에는 정청으로 비롯하여 학교, 세금을 걷는 기관, 손님접대를 맡은 객관, 군사업무를 맡은 기관 등 다양한 관청들이 들어서 있었다고 한다. 지금은 정청을 비롯한 일부 건물터만 남아 있다.



일본 후쿠오카현 다아자후시 도심에 남아 있는 7세기 관청 건물터인 다아지후유적지(大宰府跡).


다이자후는 7세기 규슈지방을 관장하던 지방관청으로 일본서부지역 방어를 책임지며, 규슈지역을 다스렸던 곳이다. 옛 다이자후 정청 건물터를 비롯하여 여러동의 건물터가 남아 있다.


이곳에 다이자후 유적지임을 말해주는 표지석


우리나라 유적지처럼 실제 건물들은 남아 있지 않고, 이곳에 건물이 있었음을 보여주는 초석들이 건물터에 남아 있다.


또 다른 건물터. 남아 있는 초석으로 볼 때 상당히 큰 건물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다른 건물터


유적지에 남아 있는 비석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