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태백시에 발원하여 남해안으로 흘러드는 낙동강의 첫번째 명소인 태백 구문소(천연기념물 417호)이다. 발원지인 황지에서 솟아난 황지천이 암반을 뚫고 지나면서 철암천과 만나는 곳에 형성된 석문과 소(沼)이다. 부근 석회암 지대에는 건열, 물결자국 등 다앙한 형태의 퇴적구조와 삼엽충, 완족류, 두족류 등의 다양한 생물화석이 출토되고 있다. 구문소 옆에는 태백과 봉화를 연결하는 국도 31호선이 지나가는 작은 동굴이 있다.

낙동강 발원지 황지연못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볼 수 있는 태백 구문소. 오랜 세월 동안 낙동강이 석회암 바위를 뚫고 작은 동굴을 만들면서 흘러 내려간다.

태백 도심 황지연못에서 발원하여 흘러내려오는 황지천.

낙동강이 석회암지대를 흐르면서 다양한 퇴적지형을 만들어내고 있다.

바위를 깎으면서 구문소 동굴로 흘러들어가는 황지천.

구문소 석문과 그 아래에 형성된 작은 소(沼)

구문소 주위의 석회암 바위산.

구문소 옆으로 바위를 뚫고 만든 옛길.

구문소를 지나 철암천과 만나 흘러 내려가는 낙동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