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서울을 대표하는 음식 중 하나인 설렁탕으로 잘 알려진 식당 중 하나인 마포 양지설렁탕이다. 용산에서 출발하는 옛 경의선 철도변에 위치한 이 식당은 많은 사람이 찾는 곳이지만, 상당히 낡은 건물을 아직도 사용하고 있어서 70~80년대 서울의 식당 분위기를 주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식당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주로 양지를 이용해서 설렁탕을 요리하는 것으로 보인다. 식당내부는 좁고 혼잡하다는 느낌을 주기는 하지만 이 또한 오래된 서울의 식당분위기로 하나의 문화라고도 할 수 있다.

 설렁탕은 소의 여러 부위를 함께 넣어서 끓인 국으로 조선 역대 왕들이 선농단에서 제를 지내고 직접 쟁기로 밭을 가는 행사를 할 때 모여던 사람들을 대접하기 위해 쇠뼈를 곤 국물에 밥을 말아낸 것에서 유래했다고 알려져 있는 음식이다. 일제강점기 이후 도시화된 서울에서 많은 사람들이 찾았던 대표적인 식당음식이라 할 수 있다. 설렁탕과 비슷한 음식으로 곰탕이 있는데 곰탕에는 뼈를 넣지 않는다고 한다.


서울의 오래된 부도심 중의 하나인 마포 공덕동 로터리 인근에서 철도길을 지나 여의도로 가는 길목에 위치한 마포 양지설렁탕.


뚝배기 그릇과 하얀국물로 대표되는 설렁탕. 수십년 동안 현재의 자라에서 살아남은 것으로 볼 때 전통적인 설렁탕의 맛을 제대로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설렁탕과 함께 시켜본 내장탕.


설렁탕에 넣어 먹는 다대기


반찬은 깍두기와 김치를 들어서 먹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설렁탕은 사실 싱싱한 김치와 함께 먹어야 제맛이라고 할 수 있다.


양지설렁탕 차림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아현동 | 양지설렁탕
도움말 Daum 지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