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서울의 동쪽 경계인 지금의 워커힐 호텔이 있는 뒷산에 있는 삼국시대 산성이다. 백제의 수도 위례성을 한눈에 내려볼 수 있는 아차산에 쌓은 산성이다. 백제가 수도 위례성을 방어하기 위해 처음 쌓았으며, 이때는 토성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후 고구려가 아차산성을 점령하고 이 일대에 군사시설인 보루를 건설함으로써 백제 위례성에서 물러나 공주지역으로 수도를 옮길 수 밖에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의 성곽은 중간크기 돌을 촘촘하게 쌓고 있는데, 고구려 산성축조법의 영향을 받은 신라가 한강유역을 장악하면서 쌓은 것으로 보인다. 기록에 따르면 아차산성에서 백제 개로왕이 전사하였다고 하며, 신라가 한강유역을 장악한 이후 고구려의 온달장군 또한 이곳에서 전사하였다고 전해진다. 

아차산성에서 거의 유일하게 산성임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성벽이다. 작은 돌을 겹겹이 쌓아 올린 방식에서 고구려 산성임을 느낄 수 있는데, 이에 대한 논란이 많은 것 같다.

아차산성은 현장을 보존하기로 한 학계와 문화재 당국의 결정에 따라 일반인들이 내부에 들어가서 볼 수는 없게 되어 있다. 지금 보이는 성벽도 최근에 다시 보수한 것 같은 느낌이다.

아차산성 보존에 대한 안내

아차산성 망루아 있던 지역으로 올라가는 길.

아차산성은 둘레 전체를 철조망으로 보호하고 있는 듯

워키힐 뒷편에서 아차산성으로 오르는 길.

아차산성 입구에 있는 온달장군과 평강공주 동상

아차산성에서 구리방향으로 내려오면 고구려 세트장을 만들어 놓은 우미촌을 볼 수 있다. 고구려인의 생활모습을 재현해 놓고 전시하는 듯..

구리시 우미촌에서 아차산성으로 오르는 길

아차산성에는 못 올라가지만, 그 아래에 있는 워커힐 호텔에서 보면 옛날 위례성을 지키던 풍납토성이 눈 아래에 보인다. 백제의 수도 앞을 고구려가 이렇게 장악하고 있으니 백제는 웅진(공주)으로 천도할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해발 285m)일대에 있는 삼국시대 산성이다. 성 전체 길이는 1,125m이며, 성벽의 높이는 평균 10m 정도이다. 동·서·남쪽에 문이 있던 흔적과 물길이 남아있고, 문 앞을 가려 보호하는 곡성이 남아있다. 그 밖에 여러 건물터가 남아있는데, 많은 토기와 기와조각이 수습되었다. 아차산성에는 2가지 슬픈 역사가 전해온다. 하나는 백제의 수도 한산이 고구려에 함락되었을 때 개로왕이 성 아래에서 죽임을 당했으며, 다른 하나는 고구려 평원왕의 사위인 온달장군이 죽령 이북의 잃어버린 땅을 찾기 위하여 신라군과 싸우다가 이 성 아래에서 죽었다는 것으로, 이러한 전설을 간직한 온달샘이 성안에 있다. 1997년 아차산성 보루에 대한 발굴조사를 실시한 결과 100여점의 토기류와 30여점의 철기류, 100여점의 철제 무기류를 비롯한 수 많은 유물들이 나왔는데, 주로 고구려 계통의 토기들이 보이고 있어 고구려와 깊은 관계가 있음을 알 수 있게 되었다. 백제의 옛 도읍지에 있는 아차산성은 누가 쌓았는지에 대해 아직 논란이 있지만 삼국이 한강유역을 차지하기 위해 치열한 싸움을 벌였던 역사의 현장으로 그 의의가 있다. <출처:문화재청>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너스™ 2009.07.02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차산에 있다고해서 아차산성이군요.
    멋진 모습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