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창녕박물관은 창녕읍 교동에 위치한 교동고분군에 자리잡고 있는 작은 지역박물관이다. 하지만, 이 곳이 고대국가 비화가야의 중심지이고, 많은 고분을 남겨 놓고 있는 까닭에 출토된 유물이 수준이 높고, 수량도 많은 편으로 보인다. 가야지역에서 출토된 유물은 대표박물관인 김해박물관에 많이 전시되어 있지만, 수량이 많은 까닭에 이 곳 창녕박물관를 채울 수 있을 정도로 많아 보인다. 일제강점기에 일제가 수탈해서 보고서도 남겨놓지 않고 숨겨놓은 유물이 몇수레가 되었다고 하며, 계속된 도굴로 없어진 유물도 많지만 그래도 우리나라 역사를 통털어서 많은 유물이 남아 있는 곳이 가야지역의 특징이다.

창녕은 서남쪽을 흐르는 낙동강의 영향으로 선사시대부터 사람이 거주하고 고유문화가 발달한 곳으로 신석기시대부터 사람이 거주한 흔적인 각종 지석묘가 남아 있고, 여러 유물들이 출토되고 있다.

창녕 교동고분군에서 출토된 청동뿔잔. 각배라 불리는 뿔잔은 고대 그리스를 포함하여 세계적으로 많이 출토되는 유물중의 하나로 비화가야지역의 대외교류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철기병으로 대표되는 가야기병을 흔적을 보여주는 마구류.

유리를 사용한 흔적을 보여주는 유물. 이 곳에서 만들어 졌는지는 알 수 없지만 상당한 기술수준임을 느낄 수 있다.

은제 관장식

여러종류의 토기류들. 이 지역에 흩어진 각종 고분에서 고루 출토되고 있다.


비회가야
빛벌가야라고도 불린다. 창녕지역은 낙동강 중류에 위치한 곡창지대로 일찍부터 농경문화가 싹튼 곳이다. 따라서 비교적 이른 시기에 국가가 형성되었는데, 과거 역사책에 기록된 불사국이 바로 이 지방에 있었던 나라도 추정되고 있으며, 문헌에 의하면 창녕지방의 가야국은 후에 비화가야로 발전하였을 것이다. 비화가야에 대해서는 문헌자료가 거의 없으나 창녕지방의 유물을 통해 그 실체가 확인되고 있다. 특히 창녕읍 교리와 송헌리, 계성면의 고분군에서 출토된 부장품들은 다른 지역에서 볼 수 없는 수준 높은 유물들로 이는 비화가야가 김의 '가락국'이나 고령의 '대가야'에 비해 손색이 없는 문화를 가지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뚜렷한 증거라 하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 창녕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