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장마가 끝나고 한여름으로 접어드는 7월 중순이 지나가고 있다. 올해는 장마비가 온 것 같기는 한데 그 기간이 너무 빨리지나가서 장마가 왔다는 느낌이 잘 들지 않는 느낌이다. 장마가 지나가니 잡초들이 너무 빨리 자라는 것 같다. 고구마 고랑을 제외하고는 한번씩을 풀을 베어 주었던 것 같은데, 순식간에 풀들이 다시 자랐다. 옛날 '콩밭매는 아낙네'라는 대중가요에서 그 느낌을 알 것 같았닥. 뽑고 베어도 순식간에 잡초는 다시자라 밭고랑 사이가 풀밭으로 변해버린다.

 이번 주에는 토마토가 붉게 익어서 매달려 있던 토마토의 절반 가까이를 수확한 것 같다. 올해는 토마토 모종을 약 50개 정도 심었는데 수확이 꽤나 되는 것 같다. 가지도 많이 매달리고 있어 심심찮게 그 수확을 얻고 있고, 강낭콩은 벌써 다 자라버려 콩을 수확했다. 고추는 약간 붉은빛을 띄기 시작하고 있으며, 오이는 키우기가 쉽지는 않아서 일주일에 한번 오는 까닭에 제때 익은 오이를 따 먹을 수 없는 단점이 있다. 주위 논에 심어진 벼는 푸른 색이 완연하며, 하루가 다르게 쑥쑥자라는 느낌이다. 주말농장을 하면서 생명이 자라는 기쁨을 만끽할 수 있는 계절인 것 같다.


탐스럽게 익은 토마토. 이번주에는 이렇게 익은 토마토가 많아서 수확을 즐거움을 주었다.


처음 매달리기 시작했던 토마토의 대부분이 붉게 익었고, 뒤에 매달린 토마토들이 조금씩 자라고 있다. 제일 먼저 토마토 주변 잡초를 제거했는데 벌써 이만큼 잡초들이 다시 자랐다.


벌써 다 익어버린 강낭콩


수확하기 전 강낭콩을 심은 고랑.


뒤에 심은 콩들은 아직 열매가 많이 맺히지 않고 있다.


완연히 자리를 잡고 쑥쑥 자라고 있는 들깨


잡초가 무성한 참외, 피망, 상치를 심은 밭고랑


열매가 많이 매달리지 않을 것 같았던 참외도 매주 몇개씩 따먹을 정도로 자라고 있다.


변함없이 유용한 반찬거리를 주고 있는 상추


고구마 밭고랑에는 풀을 베어주지 않아서 그런지 잡초가 무성하다.


풋고추가 주렁주렁 매달린 고추밭. 일부는 붉게 물들기 시작했다.


거의 방치하다시피한 옥수수. 잡초밭 같은 분위기이다.


탐스럽게 매달린 가지와 오이


오이는 키우기가 쉽지는 않았다. 탐스럽던 오이는 금새 늙은 오이로 변해 버린다.


호박넝쿨


벼가 자라는 주변의 논

0 금주에 수확한 것: 토마토 약 100개, 참외 약10개, 오이와 가지 몇개씩, 강낭콩, 상추, 풋고추, 깻잎, 고구마순
0 금주에 한일: 잡초제거, 장마에 쓰러진 고추를 일으켜서 묶어주기, 기타 작물 수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