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병자호란 이후 국방을 강화할 목적으로 강화도 해안에 구축한 53돈대 중 강화도와 석모도 사이의 해로를 지키던 삼암돈대이다. 돈대는 적의 침입을 감시하고 방어할 목적으로 접경지역이나 해안 지역에 흙이나 도로 쌓은 소규모 방어시설로 조선후기에 나타난 방어시설 형태이다. 조선 숙종때 강화유수 윤이제가 어영군가 승군을 동원하여 40여일만에 완공하였다고 한다.

 삼암돈대는 숙종때 쌓은 53돈대 중 건평.망양.석각돈대와 더불어 정포보 관할하에 있었다고 한다. 이 돈대는 둥글게 쌓은 돈대로 대포를 올려놓는 받침대가 4곳 설치되어 있고, 성위에는 여장이 55개 설치되어 있었다고 한다. 출입문은 북쪽 1군데만 두고 있으며 내부에는 화약고를 설치했던 터가 남아 있다. 석모도를 오가는 카페리가 정박하는 외포리 선착장 서쪽편 언덕에 위치하고 있으며, 돈대와 포대의 역할을 같이 가지고 있었던 소규모 방어시설로 보인다.



강화 외포리선착장을 지나서 해안도로를 따라서 조금 올라가면 도로변에 낮은 담장을 쌓은 삼암돈대를 볼 수 있다.


삼암돈대는 해안가 경사진 언덕에 위치하고 있어서 육지쪽으로는 담장을 높게 쌓지는 않고 있다. 출입문은 북쪽에 한 곳만을 두고 있다.


삼암돈대 출입구에서 본 돈대 내부.


돈대내부에서 본 출입문


삼암돈대 내부. 돈대는 지름이 약 30m 정도 원형으로 되어 있으며, 내부에는 화약고가 있었으며, 해안방향으로 블랑기 화포를 설치할 수 있는 포좌가 4문 있다. 석축 위에는 보병들이 방어 시설로 여장이 55개 설치되어 있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남아 있지 않다.


해안 방향을 향해 블랑기 대포를 설치하였던 포좌. 삼암돈대에는 4문의 포좌를 두고 있다. 


돈대 바깥쪽에서 본 포좌 구멍


자연석을 쌓아서 만든 석축은 내부에서는 그리 높지 않은 편이지만은 해안방향으로 경사진 언덕에 설치하였기때문에 바깥쪽에서는 상당히 높아 보인다.


육지방향인 북쪽편은 석축이 그리 놓지 않다.


해안 방향으로는 북쪽보다는 석축을 높게 쌓았으며, 앞쪽 해안방향으로는 경사진 언덕에 위치하고 있기때문에 바다에서는 상당히 높게 보였을 것이다.


삼암돈대 내부


석모도 앞을 지나는 바다가 한눈에 들어오는 위치에 돈대를 설치하여 원래는 시야가 상당히 넓었을 것으로 보이지만, 지금은 수목이 크게 자라서 바다가 잘 보이지는 않는다.



삼암돈대, 강화군 내가면 외포리
조선 숙종 5년(1679)에 강화유수 윤이제가 축조한 여러 돈대 중의 하나로 강화도의 주변을 수비하고 감시소의 역할을 하던 돈대이다. 정포보 관할이었으며 돌이 많아 배를 대지 못했다고 한다. 지름이 약 30m  되는 원형으로 대포를 올려 놓는 포좌가 4문, 치첩이 55개소가 있었다. 돈대 안에는 모난돌로 쌓은 네모꼴의 화약고 기지가 있었다고 한다. 북쪽에 출입구가 나 있다. <출처:강화군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강화군 내가면 | 삼암돈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