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피렌체(Firenze)는 이탈리아 중부 지역에 위치한 오래된 도시로 중세를 끝내고 문예부흥의 시대라 일컫는 르네상스를 활짝연 유서깊은 도시이다. 가죽제품으로 잘 알려진 토스카나지방의 중심도시로 이탈리아가 통일되기전까지는 도시국가인 피렌체공화국이었으며, 통일후에는 1871년까지 이탈리아의 수도였던 도시이다. 메디치가문으로 대변되는 르네상스 시대인 14~16세기는 유럽 상업.금융.학문의 중심지였으며, 지금의 피렌체시를 구성하는 요소들의 대부분은 이 시기에 건설된 것이라 할 수 있다. 도시는 두오모대성당이라고 불리는 산타마리아델 피오레 대성당과 아르노강변에 위치한 피렌체공화국 청사였던 베키오궁전과 우피치궁전을 중심으로 도심이 형성되어 있다. 정치.행정의 중심지인 공화국 청사 앞 시뇨리아 광장, 상업지구 중심의 공화국광장(Piazza della Repulica), 산타 그로체 대성당 앞 광장(Piazza ei Santa Groce) 등이 있으며, 도심은 대부분 4~5층 규모의 건물들로 이루어졌다. 르네상스시대에 건설된 도시로 도로는 대부분 상당히 좁은 편이며, 미로같은 골목길을 걸으면서 도시를 즐기는 것도 피렌체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이다.

 피렌체는 르네상스 시대 이후 20세기에 들어서기까지 이탈리아의 수도와 같은 역할을 했던 도시로 르네상스를 이끌었던 메디치가문을 비롯하여 '신곡'을 쓴 단테, '군주론'을 쓴 마케아벨리, 조각가이자 미술가인 미켈란젤로와 레오나르드 다빈치, 보티첼리 등 헤아릴 수 없는 많은 인물들이 이 곳 피렌체에서 활약했다. 또한 동화 '피노키오'와 '엄마찾아 삼만리'로 잘 알려진 '사랑의 학교' 등의 무대이기도 하며, 영화 '냉정과 열정사이'의 무대이기도 하며, '로마인 이야기'를 쓴 일본 작가가 이 곳에서 머물렀던 것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일본인들이 꽤 좋아하는 도시이기도 하다. 피렌체는 이탈리아 사상, 문학, 예술의 중심도시답게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임에도 도시는 상당히 차분하며, 피렌체 시민들 또한 점잖다는 느낌을 준다. 우리나라 서울의 북촌, 일본의 옛 수도인 교토, 영국의 옥스퍼드, 독일의 프랑크푸르트나 쾰른과 비슷한 분위기를 주는 도시이다.



피렌체 남쪽 미켈란젤로 광장을 걸어내려와서 그라찌에 다리(Ponte alle Granzie)를 건너서 강변길을 따라 걸어가면 동상이 세워진 작은 광장을 볼 수 있다. 이탈리아의 오래된 도시들은 주택가 곳곳에 작은 광장을 두어서 사람들이 모일 수 있거나 작은 시장역할을 할 수 있게 하고 있다. 동상은 복장으로 볼 때 이탈리아 통일전쟁 관련 기념비로 생각된다.(?) 정식 명칭은 Monumento a los caidos라고 한다. 다른 광장과 마찬가지로 많은 스쿠터들이 세워져 있다. 피렌체는 날씨가 따뜻하고 도로가 좁아서 그런지 스쿠터를 많이 이용하고 있다.


아르로강변 도로에 세워진 많은 스쿠터들과 도시를 운행하는 삼륜차. 좁은 골목길이 많은 르네상시대 고도인 피렌체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아르노강 남쪽 언덕 아래의 주택들. 비교적 후대에 지어진 건물들로 보인다.


아르노 강변의 지금은 미술관으로 사용하고 있는 우피치궁전 회랑 입구. 메디치가를 상징하는 많은 인물들의 석상이 기둥을 장식하고 있다.


피렌체공화국의 정치.행정의 중심지인 시뇨리아 광장. 공화국 청사 건물인 베키오궁전, 우피치궁전, 르네상스시대 걸작 조각상들이 전시되어 있는 란치의 회랑(Logia dei Lanzi) 등이 들어서 있다. 이 광장은 피렌체의 남쪽 관문인 베키오다리, 두오모 대성당과 연결되는 중심축이라고 할 수 있다.


시뇨리아 광장에 들어선 상가들. 이탈리아의 중심지로서 자긍심이 강한 도시답게 관광지임에도 상가들이 많이 들어서 있지 않다.


정치.행정의 중심지인 시뇨리아 광장에서 신앙의 중심지라고 할 수 있는 두모모대성당을 연결해주는 대로. 르네상스시대에 주로 건설된 도시의 주요도로이지만 도로의 폭이 상당히 넓은 편이다. 피렌체는 관광객이 상당히 많이 찾는 주요 관광지이지만, 또한 지금도 토스카나지방의 정치.행정.상업의 중심지로서 로마나 베네치아와는 달리 이탈리아 사람들이 실제로 살고 있는 시장과 거리의 모습을 보고 느낄 수 있게 한다. 이 대로에는 많은 이탈리아 명품 가게들을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피렌체 상업지구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공화국 광장(Piazza della Repubblica)이다. 르네상스 시대 도시의 중심광장답게 상점들이 들어서 있어서 아케이드라고도 불리는 회랑으로 둘러싸인 광장이다.


피렌체의 오래된 중심지인 두오모대성당을 둘러싸고 있는 광장. 두오모대성당을 크게 지으면서 도시의 중심지이기는 하지만 다른 도시들과는 달리 넓은 광장을 확보하고 있지는 못하고 있다.


광장을 둘러싸고 있는 건물들중 호텔로 보이는 건물과 상점들


화려한 색감의 '본젤라또'라고 불리는 이탈리아 아이스크림. 다른 도시에서도 본젤라또를 먹을 수 있지만, 그 중 이탈리아반도에서 부유했고, 자긍심이 강한 도시답게 피렌체의 본젤라또가 제일 맛있었던 것 같다.


두오모 대성당 앞에서 간단하게 식사를 할 수 있는 작은 까페. 주로 빵과 샐러드, 아이스크림과 커피로 간단하게 요기를 할 수 있는 장소이다.


식당에 진열되어 있는 이탈리아인들의 간단한 식사


피렌체 도심의 골목길. 강변과는 달리 도심에서는 스쿠터를 주차할 수 없는지 자전거들만 주차되어 있다.


베티오다리 부근의 골목길. 이 도시에서는 버스가 다니는 큰 길에 해당하는 도로이다.


보석가게들과 기념품점들이 들어서 있는 베키오다리. 1345년에 건설된 이 다리는 원래 푸줏간, 피혁제품을 두무질하고 파는 가게, 대장간 등이 들어서 있었으나 지저분하다고 하여 피렌체 통치자들이 이들을 쫓아내고 금.은세공업자들이 이 곳에 들어서게 했다고 한다.


베키오다리에 들어서 크고 작은 상점들


베키오다리의 보석가게


피렌체 기차역 앞 광장. 멀리 두오모대성당의 돔이 보인다.


피렌체 역사 내부


피렌체역에 정차중인 이탈리아 고속열차인 유로스타


2층객차로 된 우등열차와 피사를 운행하는 근교열차



 




크게 보기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