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신륵사 주불전인 극락보전 앞 마당에 세워져 있는 다층석탑은 높이3m로 석탑으로서는 크지 않은 편이며 통일석탑이나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경천사지 석탑 등에 비하면 아담해 보이는 석탑이다. 고려시대 이전에 만들어진 전통적인 삼층석탑 또는 오층석탑과는 달리 대리석으로 만들어진 석탑으로 원나라의 영향을 받아 도교풍의 장식이 많은 경천사지석탑의 특징을 이어받은 석탑으로 보이다. 신륵사가 세종대왕 영릉의 원찰 역할을 부여받아 크게 번창했던 성종대에 중창된 다른 불전들과 비슷한 시기에 조성된 것으로 여겨진다. 서울 탑골공원에 남아 있는 세조대에 세워진 원각사지십층석탑보다 약간 늦은 시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볼 때 원각사 석탑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성종대에는 세조의 며느리이자 성종의 어머니인 인수대비가 불교를 크게 장려했기때문에 신륵사가 크게 번창할 수 있었고, 대리석으로 화려하게 석탑을 세울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대리석으로 만든 신륵사 다층석탑은 현재 8층만 남아 있지만, 원래 그보다 더 높았을 것으로 추정하여 다층석탑이라 부른다. 석탑은 지대석 위에 2층의 기단을 쌓고 그 위에 탑신을 올려 놓고 있다. 대리석으로 만들어져 훼손된 부분이 많아서 지금은 화려해 보이지 않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다양하고 섬세한 조각을 세겨놓은 상당히 화려한 석탑임을 알 수 있다. 지대석 윗면에는 연꽃을 새겨놓고 하층 기단석에는 꽃을 상층 기단석에는 화려한 용무늬를 사실적으로 조각해 놓고 있다. 탑신부에는 특별한 조각을 하지 않고 네귀퉁이에 기둥모양을 새겨놓고 있다. 상층부 탑신과 옥개부분은 현재 남아 있지 않아 원래 모습을 알 수 없다. 사찰에서 석탑이 차지하는 비중이 낮아지고 불교가 억압을 받던 조선시대에 왕실의 후원을 받아 대리석으로 화려하게 조성한 석탑이다.



신륵사 주불전인 극락보전 앞 마당에 세워져 있는 다층석탑. 조선초 성종대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석탑은 중국 원나라의 영향을 받은 고려말.조선초 다층석탑의 특징을 보여준다.

여주 신륵사 다층석탑, 보물 225호, 경기도 여주군 여주읍 전송리
이 탑은 우리나라에 있는 대부분의 석탑이 화강암으로 만들어진데 비하여 특이하게도 흰색의 대리석으로 만들어졌다. 높이는 3m에 이른다. 이 탑은 기단에서 몸돌에 이르기까지 각각 하나의 돌로 조립되었다. 사각형의 지대석 위에 2층 기단을 놓았다. 하층 기단의 하대석에는 연꽃문양이, 중대석의 각 면에는 파도 문양이, 모서리에는 꽃무늬가 새겨져 있으며, 상층 기단 각 면에는 용과 구름 문양이 조각되어 있다. 탑 몸돌에는 각 층마다 모서리 기둥이 새겨져 있으며, 각층의 줄어드는 비율이 완만하다. 지붕돌의 추녀는 수평으로 흐르다가 전각에 이르러 반전을 보인다. 팔층 지붕돌 위에 작 탑몸돌이 있는 것으로 보아 원래 더 많은 층수를 이루었던 것으로 보인다. 신륵사가 세워진 시기는 신라시대까지 올라간다고 전해지고 있으나 현존하는 유물이 모두 고려 중엽 이후의 것이고 성종3년(1472)에 여러 건물이 다시 건립된 것으로 보아 이 석탑도 같은 시기에 건립된 것으로 보인다. <출처:여주군청>


이 석탑은 2층의 기단 위에 8층의 탑신이 남아 있는데, 원래는 더 높았을 것으로 추정되어 다층석탑이라 부른다.


지대석 윗면과 하층 기단석, 상층 기단 윗돌과 아랫돌에는 연꽃무늬를 새겨놓고 있으며, 상층 기단석 가운데 돌에는 화려하게 용문양을 새겨놓고 있다.


상층 기단석 가운데 돌에 새겨진 사실적이면서 화려한 조각. 용과 구름 등을 새겨놓고 있다.


몸돌에는 네모퉁에 기둥모양을 새겨놓은 것 외에는 특별한 조각을 새겨놓고 있지 않다. 탑신 몸돌의 높이는 대체로 낮은 편이는 지금은 8층만 남아 있고, 윗부분 탑신과 상륜부는 남아 있지 않다.


신륵사 다층석탑


옆쪽에서 본 신륵사 다층석탑


2009년 신륵사 다층석탑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여주군 여주읍 | 신륵사다층석탑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