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강화와 육지를 가르는 염하(강화해협)이 사실상 시작하는 곳에 자리잡고 있는 국방상의 요지인 덕진진입니다. 육지쪽인 김포의 덕포진과 함께 해협을 지나가는 선박을 제일 먼저 제압하는 시설입니다. 그래서 조선시대부터 이곳 덕진진 산하에 덕진포대와 남장포대를 두어서 제일 막강한 화력을 배치하였습니다. 물론 남쪽편에는 초지진이 있지만 그 곳은 소규모의 진으로서 감시의 역할이 더 큰 것으로 보입니다.

 강화 염하(강화해협)을 지키는 요충지 덕진진의 문루인 공조루입니다. 이 곳을 통해서 강화도로 출입을 했을 것 같습니다. 신미양요때 파괴되어 홍예문만 남아있던 것을 70년대에 복원했다고 합니다.

덕진진 성벽에서 내려다 본 문루인 공조루입니다.

덕진진 외부 해안에서 강화도 내부로 들어가는 출입문입니다.

문루 밖에서 본 덕진진 공조루 양쪽의 성벽입니다.

덕진진 내부에서 본 성벽입니다.

덕진진 문루인 공조루을 올라가는 계단입니다.

덕진진 문루인 공조루에서 남장포대와 덕진돈대로 가는 길에서 본 공조루와 성벽입니다.

덕진진 언덕에서 본 염하(강화해협)입니다. 멀리 초지대교가 보이고 아래로는 남장포대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덕진진 너머로 김포에 있는 덕포진입니다.

덕진진 소속 덕진돈대가 남장포대 너머에 있습니다.

안내표지판




 고려시대에 강화해협을 지키던 외성의 요충지이다. 병자호란 뒤 강화도를 보호하기 위한 방법으로 내성·외성·돈대·진보 등의 12진보를 만들었는데 그 중의 하나이다. 효종 7년(1666) 국방력 강화를 위해 해군주둔지(수영)에 속해 있던 덕진진을 덕포로 옮겼으며, 숙종 5년(1679)에 용두돈대와 덕진돈대를 거느리고 덕진포대와 남장포대를 관할함으로써 강화해협에서 가장 강력한 포대로 알려져 있었고, 강화 12진보 가운데 가장 중요한 곳을 지키고 있었다. 1866년 병인양요 때는 양헌수의 군대가 덕진진을 거쳐 정족산성으로 들어가 프랑스 군대를 격파하였으며, 1871년 신미양요 때는 미국 함대와 가장 치열한 포격전을 벌인 곳이다. 그러나 초지진에 상륙한 미국군대에 의하여 점령당하였다. 이 때 건물에 몸을 숨겨서 적과 싸울수 있도록 쌓았던 낮은 담은 모두 파괴되었다. 1976년 성곽과 돈대를 고치고 남장포대도 고쳐 쌓았으며, 앞면 3칸·옆면 2칸의 문의 누각도 다시 세웠고, 당시의 대포를 복원하여 설치하였다. <출처: 문화재청>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너스™ 2009.04.20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곳을 찾아도 심도깊게 보시네요...
    저도 좀 본받아야할텐데^^
    좋은글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