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중국 황실의 자금성 태화문을 들어서면 정전인 태화전(太和殿)은 3층의 월대 위에 그 웅장함으로써 권위를 드러내고 있으며, 중국 황실의 공식적인 행사가 진행되는 넓은 마당이 사방으로 통하는 출입문과 전각들로 둘러쌓여 있다. 이 태화전 앞 마당을 정부를 상징하는 '조정(朝政)'이라 부라며, 국가적인 행사가 진행될 때 관료들을 포함한 인사들이 도열해 있는 곳이다.

 우리나라 경복궁과는 달리 중국의 조정에는 관료의 지위를 구분짓는 품계석이 설치되어 있지는 않다. 경복궁 근정전 앞 조정에 비해서 상당히 넓은 공간으로 아마도 면적 기준으로 경복궁의 10배가 아닌가 생각된다.


태화전의 정문인 태화문을 들어서면 정면에 황제의 권위를 극명하게 드러내 주는 태화전이 있다. 중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은 태화문에서 황제가 있는 태화전까지의 긴 통로를 예를 갖추어서(기어서?) 간다는 것에 대해서 상당한 어려움을 느꼇을 것이라 생각된다.
 
태화전 동쪽편으로는 자금성 내전(內殿)으로 들어가는 출입문들이 보이고, 가운데에는 상당히 규모가 큰 전각이 있다.

자금성 조정 동쪽편에 있는 상당히 규모가 큰 전각인 체인각(體仁閣). 서쪽편에도 똑같은 규모의 전각인 홍의각(弘義閣)이 있다.

자금성 태화전 조정 출입문인 태화문 동쪽편으로는 작은 출입문과 회랑, 전각들이 늘어서 있고, 모퉁이에는 2층 누각이 있다.

자금성 태화전 출입문인 태화문.

태화문 서쪽편 출입문, 누각, 전각들.

태화전 조정(朝政) 서쪽편에 자리잡은 2층 전각인 홍의각(弘義閣).

자금성 태화전 서쪽편에 있는 전각과 출입문.

자금성 조정(朝政) 가운데 길. 태화문에서 태화전까지 연결된 길로써, 중국 황제를 방문하는 사람들이 이 길을 지나서 황제를 만날려면 꽤나 힘들었을 것 같다.


경복궁 정전인 근정전 앞 마당의 조정(朝政). 우리나라 조정(朝政)에는 행사 참석자의 지위를 말해주는 품계석이 양쪽에 놓여 있고, 조정 주위에는 전각이 별도로 없으며, 회랑으로 둘러져 있다. 회랑은 지상과 같은 높이로 되어 있다. 근정문 이외에 외부에서 근정전 조정(朝政)으로 들어오는 출입문은 없다.

크게 보기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