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History Traveling

궁궐_종묘

[경복궁] 동십자각, 경복궁을 지키는 동쪽편 망루

younghwan 2010. 9. 6. 22:16
반응형

 경복궁 남동쪽 도로변에 홀로 서 있는 동십자각은 서십자각과 함께 경복궁의 동.서를 지키는 망루로서 역할을 해 왔던 곳이다. 서십자각은 없어지고 동십자각은 도로에 홀로 남아 마치 원래부터 길거리에 있던 것 처럼 보인다. 북경 자금성과는 달리 경복궁은 성으로서의 방어시설을 충분히 갖추고 있지 않은 궁궐 그 자체만 있었던 것으로 생각되며, 이 동십자각은 많지 않은 경복궁 방어 시설 중의 하나이다. 지금은 대로변에서 서 있으며, 서울이 오래된 고도임을 말해주고 있는 여러 문화재 중의 하나이다.

경복궁 동십자각은 앞면, 옆면이 모두 3칸으로 성벽으로 돌로 쌓은 기단부 위에 누각을 올려 놓고 있다.

경복궁 동십자각 상단부 누각

동십자각 기단부. 망루에는 계단이 있어야 하는데 아마도 없어진 것 같다.

측면에서 본 경복궁 동십자각

동십자각 추녀마루의 잡상들

광화문 대로에서 본 동십자각



이 건물은 궁성(宮城)의 동남 모퉁이에 세웠던 망루와 같은 돈대(墩臺) 건물의 기능을 갖고 있던 것인데 궁성 원장(垣墻)이 헐리면서 현재와 같이 길가에 독립건물같이 되었다. 이 건물은 궁성 전면 양모서리에서 궁내외를 감시할 수 있게 하였던 것인데 서십자각(西十字閣)은 헐려 현재 볼 수 없다. 평면은 정면과 측면이 모두 3칸 방형(方形)이며 축부(軸部) 구성은 하방(下枋)과 창방(昌枋)만을 짜아 돌리고 주간(柱間)에는 무벽(舞壁)의 개방식이며 바닥은 흙바닥으로 되었다. 공포(慊包)는 이익공(二翼工)으로 주간에는 장화반(長花盤)을 넣어 끼우고 네 귀에서 귀 한 대를 내어 추녀 뒷몸을 받게 하였다. 처마는 겹처마이고 지붕은 사모지붕으로 옥정(屋頂)에는 절병통을 얹었으며 귀마루에는 양성을 발라 그 위에 잡상(雜像)과 용두(龍頭)를 올려 놓았다. 건물 주변에는 여장(女墻)을 쌓아 편문(便門)을 내었고 기단(基壇) 상부는 당초문(唐草文)의 조각장식을 베풀어 의장(意匠)하고 있다. <출처:서울육백년사, 서울시청>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효자동 | 동십자각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