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최근에 철거된 동대문운동장은 일제가 흥인지문과 광희문 사이의 성곽을 허물어서 만든 운동장으로 최근에 철거가 완료되었다. 철거과정에서 남산과 장충동에서 흘러내린 물을 성 밖으로 빼내기 위해 만든 조선시대 수문이 이간수문이 발굴되었고, 주위 서울 성곽의 성벽도 조금씩 복원해 놓고 있다. 이 곳은 조선시대 병영이 있던 곳으로 현재 서울의 용산과 비슷한 역할을 했다고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남산에서 흘러내린 물을 성밖 청계천으로 빼내는 조선시대 수문이 이간수문. 오랜 세월 동대문 운동장 아래 묻혀 있었던 까닭에 원형이 거대로 남아 있다.

 
아치형으로 만든 거대한 수문. 우리나라 석조구조물 중에서는 상당히 규모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수문 안쪽에서 본 모습. 거대한 돌이 돌출되어 있다.

서울 성곽에서 유일한 치성의 흔적. 그 위에 새로의 성을 쌓아 놓고 있다.

이간수문과 광희문 사이의 성벽 일부를 복원해 놓고 있다.



남산과 장충동에서 흘러내린 물을 성 밖으로 빼내기 위해 만든 조선시대 수문. 80년이 넘도록 땅속에 묻혀 있던 한양 도성이 모습을 드러냈다. 동대문축구장 아래서 123m에 달하는 조선시대의 성곽 아랫부분이 발굴돼 다시 햇빛을 본 것이다. 특히 시선을 끄는 것은 거의 원형을 유지하고 있는 화강석 아치 구조의 이간수문(二間水門)이다. 이간수문은 남산과 장충동에서 흘러내린 물을 성 밖으로 빼내기 위해 만든 수문이다. 치성(雉城) 흔적도 처음으로 발견됐다. 근접한 적을 공격하기 위해 성벽을 돌출시킨 것이 치성인데 한양 성곽의 치성은 지금까지는 문헌에만 기록이 남아 있었다. <출처:오픈토리>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광희동 | 서울성곽 이간수문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