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경복궁 북쪽편 향원정이 있는 곳에 위치한 건청궁은 경복궁 중건 후 새로 지어진 궁궐 건물이다. 국왕이 휴식을 취할 목적으로 일반 사대부 저택처럼 지은 건물로 국왕이 머무는 장안당과 왕비가 머무는 곤녕합, 서재인 관문각으로 구성되어 있다. 곤녕궁 앞에는 연못인 향원지를 파고 서쪽편에는 서재인 협길당을 지어서 하나의 별궁 같은 분위기를 주고 있는 곳이다. 건청궁은 이런 원래의 목적과는 달리 구한말 정치적 혼란기의 중심이 되는 장소였고, 이 곳 건청궁에서 명성황후가 일본인들에게 살해된 슬픈 역사의 현장이기도 한다. 건청궁이라는 이름은 북경 자금성에 있는 황제의 처소인 건청궁에서 그 이름을 따온 것으로 보이며, 당시 고종의 생각에는 중국은 상당히 발전된 나라라고 생각했던 면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 중 고종이 머물던 장소인 장안당은 일반 사대부 대저택의 사랑채와 비슷하게 지은 건물로 서쪽편에는 구한말에 유행했던 한옥 양식으로 지어진 누마루인 추수부용루가 있으며, 뒷쪽편에도 작은 툇마루를 두어 정자와 같은 기능을 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건물에는 궁궐을 상징하는 추녀마루 잡상이나 답도 등을 두고 있지 않다. 창덕궁 영화당이나 낙선재처럼 당시 국왕들은 궁궐의 분위기를 벗어나고 싶어하는 욕망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일반 사대부집의 사랑채같은 분위기를 주는 건청궁 장안당. 앞쪽으로 향원정 연못이 보이는 한적한 분위기를 주는 이 곳을 고종이 좋아했기 때문에 이 곳에 머무는 경우가 많았다고 한다.


건청궁 장안당 누마루인 추수부용루. 문을 열면 바람이 잘 통하고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누각과 같은 기능을 하는 누마루이다.


장안당은 가운데 3칸은 고종의 용상이 있는 마루이며 서쪽편으로 3칸, 동쪽편의 1칸짜리 방이 있다. 동쪽편에 위치한 안채격인 곤녕합과는 통로로 연결되어 있다.



고종이 앉아지 집무를 보던 용상. 뒷편에 국왕을 상징하는 일월오악도가 있다.


장안당 용상 좌.우편 마루


장안당 현판


장안당의 창호. 마루에는 위로 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왕비의 처소인 곤녕합으로 연결되는 통로. 조선후기에는 이런 통로를 많이 만들었던 것으로 보인다.


구한말 한옥 건축물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사랑채 뒤쪽편에 툇마루를 두어 작은 정자같은 분위기를 주고 있다.


장안당 마당의 수석


바깥에서 본 건청궁 장안당


건청궁에서 집옥재로 연결된 출입문.


경복궁이 중건되고 5년이 지나서 고종 10년(1873년)에 와서 지어진 건물이다. 경복궁에서 가장 북쪽 한적한 곳에 위치한다. 왕과 왕비가 한가롭게 휴식을 취하면서 거처할 목적으로 지어졌다. 앞에는 향원지라는 큰 연못을 파고 연못 가운데 정자를 꾸몄다. 건물은 민간 사대부 집의 형태를 따르면서 화려하고 섬세한 치장을 가미하여 지었다. 왕이 사용하는 장안당과 왕비가 머무는 곤녕합, 그리고 장안당 뒤에 서재로 관문각을 지어서 마치 사대부가의 사랑채, 안채, 서재를 연상시키는 구성을 하였다.  담장에는 벽돌을 이용해서 아름다운 꽃무늬를 꾸몄다. 고종은 이곳을 좋아하여 왕비와 함께 자주 머물렀다. 왕과 왕비가 거처하지 않을 때에는 역대 임금의 초상화를 모시기도 하였다. 그러나 한가롭게 휴식할 목적과는 달리 이 건물은 조선말기 정치적 혼란의 장소가 되고 말았다. 고종은 이곳에서 미국, 영국, 러시아 등의 공사들을 접견하면서 여러 정치적인 문제들을 처리해야 했다. 그 사이에 서재인 관문각은 러시아인에 의해서 2층 벽돌조 건물로 개조되기도 하였다. 궁 안에 최초로 전등이 설치된 곳이기도 하다. 1895년 일본인들이 궁궐을 습격해서 명성황후를 시해한 것은 이 건물 곤녕합의 누마루인 옥호루였다. 이 사건 이후 건물은 한 동안 방치되었다가 철거되고 말았으며, 2006년에 와서 다시 옛 모습대로 복원되었다.  <출처:문화재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효자동 | 건청궁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