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고성 화진포 해안에서 조망이 제일 빼어난 곳에 자리잡고 있는 '화진포의 성'이다. 이 건물은 원래 예배당으로 사용하던 건물인데 해방후 북한정부가 귀빈휴양소로 운영하면서 김일성 가족이 묵었던 곳이라 해서 '김일성 별장'이라는 이름으로 더 많이 알려져 있다. 이 건물은 일제강점기인 1938년 독일 건축가 베베가 예배당으로 건축한 건물이다. 이 건물에서는 동해안 바다, 화진포 해안 모라사장, 화진포 호수와 멀리 백두대간의 높은 봉우리들이 한눈에 들어오는 곳으로 건물옥상에 올라서면 사방에서 빼어난 경치를 자랑하고 있다.

 이 건물은 계곡에서 볼 수 있는 몽돌같은 돌들로 외벽을 마감한 2층 건물로 현재는 기념관 형태로 운영하고 있다. 건물 1층에는 통일관련 전시공간으로 사용하고 있고, 2층에 북한이 휴양소로 운영하던 시절의 모습을 재현해 놓고 있다. 아마도 외벽에서 주는 느낌이 성벽같아서 '화진포의 성'으로 불리웠던 것 같다.


중세 유럽의 망루같은 외형에다 자연석을 쌓아서 성벽같은 분위기를 주고 있는 '화진포의 성 (김일성별장)'


이 건물은 송림이 우거진 해안가 낮은 동산위에 세워져 있어서 빼어난 조망을 자랑한다.


이 건물로 오르는 길에서 보이는 넓은 백사장이 펼쳐진 화진포 해수욕장 전경.


울창한 송림 사이로 난 계단길을 따라서 걸어 올라갈 수 있다.


뒷편에서 본 '화진포의 성(김일성별장)' 전경


소나무 숲 사이로 보이는 화진포 호수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 별장 출입문


통일관련 전시장으로 이용되고 있는 1층


옛날에는 별장 거실로 사용되었을 것으로 보이는 공간. 이 곳에서 화진포 호수의 빼어난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창밖으로 보이는 화진포 해수욕장


이승만 전대통령 별장 건물이 있는 곳도 상당히 빼어난 경관을 자랑한다.


2층에 재현해 놓은 침실


집무실


건물 옥상에 설치된 전망대


이승만 전대통령 별장에서 본 '화진포의 성 (김일성별장)'



크게 보기
일본 강정기인 1937년 일본이 중일전쟁을 일으키면서 원산에 있는 외국인 휴양촌을 화진포에 강제 이주시켰으며, 독일 건축가인 H.Weber가 1938년 건립하여 예배당으로 이용하였으며, 해안 절벽 위 송림속에 우아하게 자리한 모습에서 "화진포의 성"으로 불리워졌으며, 1948년 이후에는 북한이 귀빈 휴양소로 운영하였고, 당시 김일성과 그의 처 김정숙, 아들 김정일, 딸 김경희 등이 묵고간 적이 있어 지금까지 "김일성 별장"으로 널리 알려져 있음. "화진포의 성은" 당초 선교사 셔우드 홀 부부에 의해 1938년 독일 망명 건축가 베베가 건축하였으며, 한국전쟁 중 훼손된 건물을 2005년 3월 옛 모습으로 복원하였다. <출처:고성군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고성군 거진읍 | 역사안보전시관 김일성별장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