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6월 중순 태풍과 함께 시작한 장마가 드디어 끝난 것 같다. 오래만에 보는 밝은 햇살과 함께 폭염이 시작된 한 주였다. 지난해에는 여름 한철 동안에 내린 많은 비로 고추에 탄저병이 돌아서 모두 죽어 버린 기억이 있어서 비가 그치자 밭으로 달려가 보았다. 역시나 한쪽 끝에서부터 조금씩 고추에 탄저병이 돌기 시작하고 있다. 웬만하면 농약을 뿌리지 않고 작물을 재배해 보려고 했는데, 어쩔 수 없이 올해는 농약을 뿌리기로 했다. 심은 작물들이 그리 많은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올해는 노력이 헛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 여러가지 농약을 섞어서 한번에 뿌려주었다. 

 긴장마로 꽃이 필 시간이 부족해서인지, 열매들도 잘 매달리지 않고 있다. 반면에 잡초들은 무성하게 자라고 고구마도 제법 줄기를 뻗어 나가고 있으며, 참외는 일찍 꽃이 피어서 그런지 노랗게 익은 열매가 많이 달린 편이다. 오이는 잘 자랄 것 같았는데, 올해는 초반에 약간 병이 들었던 것 같았고 꽃을 제대로 피우지 못해서 열매가 많이 매달리지 못하고 있다.


장마가 지나간 고추밭. 고랑에 고여 있던 물이 빠지기는 했지만 아직은 축축해 보인다. 탄저병이 이런 환경에서 크게 자란다고 한다.


아직은 고추가 많이 매달려 있다.


끝부분에 비닐을 덮지 않았던 곳에서 부터 탄저병이 생기기 시작하고 있다.


가지는 무던히도 잘 자라는 작물이다.


탐스럽게 매달린 가지.


무질서하게 자라고 있는 들깨


긴 장마 이후 줄기를 뻗어 나가기 시작하는 고구마


비가 많이 와서 그런지 토마토는 제대로 자라지 못하고 있다.


탐스럽게 매달린 토마토


긴 비에도 줄기를 잘 뻗어나가고 있는 참외.
 


탐스럽게 익은 노란 참외



밭 한쪽 끝에 심어둔 대파와 옥수수


피망을 심은 고랑에는 잡초가 무성하다.


철망에 심어둔 오이는 제대로 자라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오이가 몇개 매달리지 못하고 있다.


잡초밭 같은 비닐하우스


둔덕에 심어둔 고구마

제대로 줄기를 뻗지 못하고 있는 호박


7월 4주 주말농장 전경

 


7월 4주의 벼가 자라는 논


벼가 자라는 논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