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낙안읍성은 전남 순천에 위치한 읍성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잘 보존된 읍성으로 현재도 주민이 실제 거주하고 있는 유일한 읍성이다. 낙안읍성은 동남.북서 방향의 대로를 중심으로 북쪽에는 관아 건물인 객사, 동헌 등이 자리잡고 남쪽에는 주민들이 거주하는 초가집으로 배치되어 있다. 또한 물이 빠져 나가는 남쪽편에는 비상시 식수를 공급할 수 있는 연못을 조성해 놓고 있다. 낙안읍성에는 동.서.남 3개의 성문을 두고 있는데 그 중 남문이 낙안들판의 여러 마을들 주민들이 읍성을 출입하는 정문으로 보인다. 남문에서 관아까지 연결되는 길 주변에 크지는 않지만 상업지구라 할 수 있는 저자거리가 형성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낙안읍성 남문은 옹성을 두고 있는 개거식 성문으로 성벽사이에 누각을 세워놓고 있는 형태이다. 남문 문루를 쌍청루 또는 진남루라고 부르는데 현재는 쌍청루 현판이 걸려 있다. 성문 좌우에 돌출된 방어시설인 치성으로 엄호받고 있는 동문과는 달리 치성을 두고 있지 않으며, 동문에 비해서 옹성이 바깥쪽으로 'ㄷ'자형으로 많이 돌출되어 있다. 남문 서쪽편에는 낙안읍성에서 적을 감시하고 군사들을 지휘할 수 있는 장대역할을 할 수 있는 동산이 있으며, 동산 아래쪽으로는 성벽 안팎으로 민가들이 들어서 있다. 남문에서 동쪽 방향 성안에는 비상시 식수를 공급할 수 있는 연못을 두고 있다. 낙안읍성은 조선시대 관아가 있었던 옛 읍성 마을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어서 성벽을 걸으면, 성안 마을의 풍경과 성밖 넓은 낙안들판의 풍경이 아름다운 곳인데 그 중 장대역할을 했던 읍성 서남쪽 모서리에 위치한 동산에 올라서서 내려다 보는 경치가 제일 아름다운 것 같다.


낙안읍성, 사적 302호
삼한시대 마한땅, 백제 때 파지성, 고려 때 낙안군 고을터며, 조선시대 성과 동헌, 객사, 임경업장군비, 장터, 초가가 원형대로 보존되어, 성과 마을이 함께 국내 최초로 사적 제 302호에 지정되었다. 조선태조 6년(1397) 왜구가 침입하자 이 고장 출신 양혜공 김빈길 장군이 의병을 일으켜 토성을 쌓아 방어에 나섰고 300년 후, 인조 4년(1626) 충민공 임경업 장군이 낙안군수로 부임하여 현재의 석성으로 중수했다. 다른 지역 성과는 달리 넓은 평야 지대에 1~2m 크기의 정방형의 자연석을 이용하여 높이 4m, 너비 3~4m, 성곽 총길이가 1410m로 동내, 남내, 서내 등 4만 1천평에 달하는 3개 마을 생활근거지를 감싸 안은듯 장방형으로 견고하게 축조되어, 400년이 가까운 지금도 끊긴데가 없고 웅장하기 이를데 없다. 지금도 91세대(2001년 기준)가 실제 생활하고 있는 살아 숨쉬는 민속 고유의 전통마을로서, 민속학술자료는 물론 역사의 산교육장으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출처: 낙안읍성 관리사무소>


낙안읍성 남문인 쌍청루. 개거식 성문을 하고 있으며, 앞쪽에 'ㄷ'자형 옹성이 성문을 엄호하고 있다. 성문 주변에는 동문과 마찬가지로 여장이 설치되어 있다.


남문 옹성. 돌출된 'ㄷ'형태를 하고 있으며, 잘 다듬은 큰 자연석을 이용해서 아주 튼튼하게 쌓아 놓고 있다.


남문 동쪽편 성벽. 성문 주위에만 여장이 설치되어 있으며, 서쪽 방향과는 달리 민가들이 들어서 있지 않다. 동쪽끝 모서리에 방어상 취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세워진 치성이 있다.


남문 서쪽편 성벽. 서쪽 모서리의 동산과 연결되는 성벽으로 바깥쪽에 민가들이 들어서 있다.


성문은 개거식 문루를 하고 있으며, 1개의 출입문을 두고 있다.


문루에는 '쌍청루'라고 적히 현판이 걸려 있으며, 지붕을 받치는 공포는 익공계이며. 단청을 입혀 놓고 있다.


읍성안에서 본 쌍청루. 문루는 앞면 3칸, 옆면 3칸에 팔작지붕을 하고 있다. 가운데에는 기둥을 세우고 양쪽은 성벽에 건물을 걸쳐 놓고 있다.


성벽을 오르는 계단


남문 쌍청루 문루.


문루 내부.


성문을 호위하기 위한 방어시설인 옹성 성벽 위로 나가는 길.


남문 옹성과 문루


낙안읍성 남문에서 동쪽편으로 연결된 성벽


남문에서 서쪽편 동산으로 연결되는 성벽길. 성 바깥쪽에는 민가들이 많이 들어서 있다.


서쪽편 동산으로 연결되는 성벽길. 성문 주위를 제외하고는 여장이 설치되어 있지 않다.


성벽을 중심으로 양쪽에 민가들이 들어서 있다.


낙안읍성에서 적을 감시하고 군사들을 지휘할 수 있는 동산에 올라서서 내려다 보이는 낙안읍성 남문 주변. 이곳에서 내려다 보이는 경치가 낙안읍성을 대표하는 장면이라 할 수 있다.


읍성 바깥쪽의 넓은 낙안 들판


정겨운 초가지붕들이 내려다 보이는 읍성안 민가들


읍성에서 제일 높은 곳에 위치한 성벽


남문 동쪽편에서 보이는 남문인 쌍청루와 성문 앞으로 돌출되어 있는 옹성


동쪽편 모서리에는 바깥으로 돌출된 치성이 있다. 현재는 이곳에서 동문부근까지는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2008년 남문 주변 성벽


성벽을 오르내리는 작은 계단


남문 동쪽편 성안에는 비상시 식수를 공급하기 위한 연못이 조성되어 있다.


연못에서 성밖으로 물이 빠져 나가는 배수로


남동쪽 모서리 부근의 성벽과 연못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순천시 낙안면 | 낙안읍성민속마을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