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경주 양동민속마을에서도 전망이 좋은 곳에 자리잡고 있는 경산서당이다. 경산서당은 헌종대에 회재 이언적의 후손인 이의윤을 배향할 목적으로 세운 서당인데, 원래는 마을 뒷편 안계저수지 안에 있던 것을 저수지가 만들어지면서 이곳으로 옮겼다고 한다. 조선후기 사설교육기관이라고 할 수 있는 서원은 대부분 처음에는 후대를 양성할 목적으로 세원 서당에서 출발하여 서원으로 바뀌고, 국왕으로부터 사액을 받는것이 일반적인 모습이다. 경산서당이 세워진 조선후기는 전국각지에 서원이 난립하던 시기로, 국왕으로부터 사액을 받기가 쉽지가 않아서 서당의 형식을 계속 유지했던 것으로 보인다. 사당을 제외하고는 건물규모나 배치는 서원과 큰 차이가 없다. 

 경산서당은 현재 강당, 동재, 삼문으로 구성되어 있고, 그 왼쪽편에 관리사로 보이는 한옥건물이 들어서 있다. 이선당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는 강당은 앞면 5칸의 팔작지붕을 하고 있는 건물로, 가운데 3칸은 대청마루, 양쪽에 온돌방 1칸씩을 두고 있다. 유생들의 기숙사로는 동재만을 두고 있는데 앞면 3칸에 맞배지붕을 하고 있다. 보통 고직사라고 부르는 관리사 건물은 안채, 문간채, 곳간채의 3칸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일반주택과는 달리 맞배지붕을 사용하고 있다. 경산서당은 이름만으로는 작은 서당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사당만 제외하고는 서원 중에서는 규모가 상당히 큰 편에 속한다. 현재 경산서당이 들어서 있는 곳은 물봉고개라고 불리며, 경주손씨 대종택이 있는 안골에서 마을입구로 나오는 고갯길로 완만한 경사를 하고 있으며, 이 마을의 경제적 기반이라고 할 수 있는 안강평야의 넓은 벌판과 마을 옆을 흐르는 기계천, 멀리 동해안으로 흐르는 큰 강인 형산강이 한 눈에 들어오는 전망이 좋은 곳이다.



경산서당 강당. 앞면 5칸에 팔작지붕을 하고 있는 큰 건물로 웬만한 서원의 강당건물보다 크고 잘 지어졌다. 이언적을 후손을 모시기 위해서 세워졌다고 하는데, 서원을 건립할 목적으로 서당을 세웠는데 국왕으로부터 사액을 받지 못하다거 고종대에 서원철폐령으로 서당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둥을 받치는 공포는 간략한 익공계열을 하고 있다.


가운데 3칸은 대청마루로 이우어져 있다. 안쪽에 이선당이라고 적혀 있는 현판이 걸려 있다.


건물 양쪽에는 1칸씩 온돌방을 두고 있으며, 그 앞에는 툇마루가 놓여 있다.


서당에서 공부하던 유생들이 숙식하던 기숙사 건물은 동재만 두고 있다. 앞면 3칸의 건물로 가운데 1칸은 대청마루, 양쪽에 온돌방을 두고 있다.


서당대문은 솟을대문을 하지 않고 단정해 보이는 맞배지붕을 하고 있는 삼문으로 별도의 문간채를 두고 있지 않다.


서당 왼쪽편에는 보통 고직사 건물이라 불리는 관리사 건물이 있다. 관리사는 안채, 곳간채, 문간채로 이루어져 있으며, 일반주택과는 달리 맞배지붕을 사용하고 있다.


지금은 살림집으로 사용하고 있는 관리사 건물 안채. 앞면 5칸에 맞배지붕을 하고 있는 큰 규모의 건물이다.


우진각 지붕을 하고 있는 곳간채


경산서당 앞 마당


경산서당 뒷편으로는 이마을의 종택이라 할 수 있는 경주손씨 대종택인 서백당을 비롯하여 많은 저택들이 모여 있는 안골이다.


양동마을 안골에서 경산서당으로 올라오는 언덕길


경산서당이 있는 언덕 주변에도 많은 한옥들이 들어서 있다.


경산서당 앞 마당에서 내려다 보이는 넓은 안강평야.


마을 입구로 내려가는 언덕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강동면 | 양동마을 경산서당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