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여수는 남해안의 큰 항구이자 많은 어선들이 선적을 두고 있는 통영, 마산과 함께 대표적인 어항이다. 여수를 대표하는 음식으로 돌산 갓김치, 서대회 등 많은 음식들이 있는 그 중 여수를 비롯하여 남해안에서만 즐길 수 있는 음식이 장어탕이다. 원래 장어탕은 여름 한철 보양을 위해서 장어를 추어탕처럼 끓여 내는 음식으로 일반 가정집에서 즐겨 먹는 음식 중 하나이다.

 여수를 방문하게 되면서 이 도시를 대표하는 음식 중 하나인 여수 장어탕을 맛있게 한다고 인터넷에서 평가받고 있는 곳을 찾아가 보았다. 여수 구도심 전통시장인 여수 교동시장 골목길에 자리잡고 있는 여수 칠공주식당이다. 꽤 유명한 식당이라서 그런지 많은 사람이 찾는 명소로 보였다. 하모라고도 불리는 갯장어구이와 갯장어로 끓인 장어탕을 전문으로 하는 식당이다. 이곳 장어탕은 추어탕처럼 삶은 붕장어를 갈아서 넣는 일반적인 장어탕과는 달리 갯장어를 그냥 토막내서 끓여주는 음식이다. 갯장어가 자체가 기름진 음식이라 약간 느끼한 면은 있기는 하지만 양이 풍족하고 갯장어 고유의 맛을 볼 수 있는 음식이다. 실제로 아침 해장국으로 장어탕을 먹었는데 하루 종일 배가 불러서 점심을 먹지 않고 지낼 수 있을 정도였다.



하모라고도 불리는 갯장어를 통으로 잘라 푹 끓여낸 장어탕. 장어를 넣었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일반적인 해장국과 비슷하게 만든 음식이다. 보기에는 양이 많지 않아 보이지만 장어를 끓인 여름보양식으로 먹던 음식이라 이 정도의 양으로 하루종일 배가 불러서 다른 음식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이다. 보양식이라 맛이 개운한 편은 아니고 약간 느끼하다는 느낌이다.


미꾸라지를 갈아서 끓이는 추어탕이나 붕장어를 갈아서 끓이는 일반 장어탕과는 달리 갯장어를 통으로 잘라서 끓인 음식이다.


갯장어를 전문으로 하는 음식점이라 일반적인 남도 한정식처럼 많은 반찬을 제공하지는 않고, 반찬에는 큰 특색이 없다.


여수 칠공주식당 내부


최근 여수엑스포를 하면서 만든 것으로 보이는 표준화된 차림표.


여수 구도심 재래시장 골목길에 자리잡고 있는 여수 칠공주식당


여수의 대표적인 재래시장인 여수 교동시장


남해안의 대표적인 큰 항구인 여수항. 전라좌수영 객사였던 진남관을 중심으로 구도심이 형성되어 있다. 다른 항구도시들과 마찬가지로 구항은 관광지 역할을 하고 대부분의 선박들은 외곽의 항구를 주로 이용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여수시 중앙동 | 칠공주장어탕
도움말 Daum 지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