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창덕궁 성정각과 관물헌은 왕세자가 머물던 동궁으로서 국왕의 처소인 희정당 동쪽편에 자리잡고 있다. 성정각은 원래는 동궁이었으나 한때는 내의원으로 쓰였기 때문에 내의원으로 많이 알려진 장소이며, 관물헌은 구한말 갑신정변 때 고종이 잠시 머물렀던 곳이다. 국왕과 왕비가 주로 거처했던 편전과 내전인 선정전과 대조전에서 대비를 비롯하여 왕실가족들이 많이 거쳐했던 창경궁과 후원으로 연결되는 길목 언덕에 자리잡고 있어서 동궐을 오고가는 사람들이 잘 내려다 보이는 장점이 있는 반면에 많은 사람들의 눈에 띄는 곳에 있어서 행동하기에 약간 불편했을 것으로 보인다. 성정각 안쪽에 작은 행각에는 이곳에 내의원이었음을 말해주는 '보호성궁', '조화어약'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다.

 성정각과 관물헌은 세자가 거처하는 동궁으로 일반 사대부 가옥처럼 지어진 건물이다. 건물은 출입문인 영현문과 행각, 사랑채에 해당하는 성정각, 안채에 해당하는 '집희'라는 현판이 걸려 있는 관물헌으로 구성되어 있다. 원래의 동궁은 큰 건물인 중회당을 비롯하여 많은 책을 보관하는 서고 등으로 사용되었던 많은 행각들과 누각들이 있었으며, 현재는 세자가 공부하는 장소였던 성정각과 관물헌, 중희당 부속 건물인 칠분서, 삼삼와, 승와루가 남아 있다. 원래는 앞쪽으로 창덕궁이 원래 이궁으로 지어져서 그런지 경복궁 동궁에 비해서 규모가 약간 작은 편이며 건물들이 질서있게 배치되어 있지는 않다. 동궐도에서도 보면 주변에 전각들이 있기는 하지만, 큰 건물은 많지 않다. 실제로 동궐을 이루고 있던 창경궁 내 국왕의 거처로 마련한 내전인 환경전과 경춘전에서도 세자가 머무리기도 했다고 한다. 

창덕궁 동궁영역
현재 후원으로 가는 넓은 길에 큰 건물인 중회당이 있었고 이 일대가 왕세자의 거처인 동궁이었다. 순조의 장남인 효명세자가 대리청정 때 주로 기거하면서 정궁으로 쓰던 곳이기도 했다. 동궁에는 많은 건물들이 있었는데, 육각 누각인 삼삼와, 그 옆의 칠분서 그리고 승화루는 복도로 연결되어 서고와 도서실로 사용되었다. 성정각은 세자의 공부방이었고, 일제 강점기에는 왕가의 내의원으로 쓰였으며, 단층의 몸체에 중층의 날개채가 직각으로 붙은 독특한 모습이다. <출처:문화재청>




세자가 머물던 동궁인 성정각. 국왕이 머물던 희정당 동쪽편 후원으로 가는 길목에 있는데, 국왕이 이 길을 통해 대비전과 후궁의 처소가 있는 창경궁, 그리고 후원으로 가게 되어 있어 불편한 자리였던 것 같다.


솟을대문과 행각으로 이루어진 성정각 출입문인 영현문


영현문과 행각. 행각은 물품을 보관하는 창고였던 것으로 보인다.


성정각은 일반 사대부집 사랑채와 비슷하게 지어진 건물로 앞면 5칸으로 이루어진 본채에 누마루를 달아내어 놓은 형태를 하고 있다. 이곳은 세자가 학문을 연마하는 장소로 세자를 위한 경연이 열렸던 곳이다.


본채는 가운데 1칸은 대청마루, 양쪽에 온돌방을 두고 있다. 대청마루와 오른편 온돌방은 개방되어 있어 주로 이곳에서 경연이 이루어졌던 것으로 보이며, 왼쪽 1칸짜리 온돌방은 혼자서 공부하던 방으로 보인다.


성정각은 익공계 공포를 사용하고 있으며, 궁궐 건물로 단청을 입혀 놓고 있다.


세자가 평소에 머물렀던 공간으로 보이는 왼쪽편 온돌방. 앞면 1칸, 옆면 2칸의 넓은 방으로 3면에 문을 달아내어 밝은 분위기를 주고 있다.


가운데 4칸은 넓은 온돌방과 1칸짜리 대청마루로 이러어져 있으며, 주로 이곳에서 경연이 열렸던 것으로 보인다. 성정각은 약간 높은 언덕에 위치하고 있어 오가는 사람들의 모습과 주변 경치를 볼 수 있도록 앞쪽에 툇마루를 설치해 놓고 있다.


성정각 오른편에는 2층 누마루를 달아내어 놓고 있다. 일반 사대부 저택의 누마루와 마찬가지로 넓은 마루로 이루어져 있으며, 여름 동안 많은 사람이 참여하는 경연이 열리거나 손님을 맞는 장소이다.


앞면 1칸, 옆면 3칸의 2층 누마루에는 남쪽에 보춘정(報春亭), 동쪽에는 희우루(喜雨樓)라는 현판을 달아 놓고 있다.


문살은 띠창찰로 화려한 장식을 배제한 소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성정각 앞 마당. 동궐도에 나타난 그림에서는 아래 마당과 윗마당 사이에는 담장을 설치했던 것으로 묘사되어 있다.


마당 앞쪽 작은 행각에는 이곳이 내의원으로 사용되었음을 보여주는 보호성궁(保護聖躬), 조화어약(調和御藥)이라는 현판이 걸려있다. 이곳이 내의원으로 사용된 것은 일제강점기 순종이 창덕궁에 거처하던 시기였다고 한다.


성정각 누마루 주변 마당. 여름 동안 시원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나무들이 마당에 심어져 있다.


뒷편에서 본 성정각


성정각 뒷편에는 첨전이나 편전으로 사용하기 위한 일반 사대부 저택의 안채와 비슷하게 지은 관물헌이 있다. 관물헌은 관물헌은 구한말 개화파에 의한 쿠데타였던 갑신정변 당시 김옥균 등이 고종과 민비를 궁밖으로 옮겼다가 환궁했을 때 고종이 기거했던 곳이다. 창덕궁 내에서도 협소한 건물로 언덕에 위치하고 있어 청군의 공격을 방어하기 좋은 위치이다. 고종이 김옥균의 만류를 뿌리치고 민비가 있던 북관왕묘로 돌아감으로써 갑신정변은 삼일천하로 끝났다.


관물헌은 앞면 6칸에 팔작지붕을 하고 있는 건물로 가운데 2칸은 대청마루, 양쪽에 2칸씩 온돌방을 두고 있는 구조이다. 관물헌에는 고종이 13세때인 1864년에 쓴 집희(緝熙)라는 현판이 걸려 있다. 관물헌은 동궁에 속한 건물이지만, 일반 사대부집과 비슷하게 편안한 느낌을 주는 공간이어서 그런지 조선후기 국왕들이 경연을 여는 등 편전 용도로 사용하기도 했다고 한다.


관물헌 대청마루. 문살은 소박한 느낌을 주는 띠창살을 사용하고 있다.


관물헌 내부


관물헌 왼편에는 온돌방에 불을 때는 아궁이가 있고 아궁이 위로 서적 등을 보관하는 다락을 두고 있다.


관물헌 뒷편 굴뚝


창덕궁 내전에서 성정각과 관물헌을 출입하는 작은 쪽문


동쪽에 있던 동궁에 속했던 큰 건물인 중희당으로 연결되는 쪽문


성정각 뒷편에는 큰 느티나무가 심어져 있다. 수령이 수백년 된 것이라고 하는데, 아마도 임진왜란 이후 창덕궁을 중건하던 시기에 심어진 것으로 보인다. 창덕궁에서도 경치가 아름다운 명소 중 하나이다.


가을 단풍으로 물든 창덕궁 동궁 일원. 지금은 후원으로 연결되는 통로로 사용되고 있다.


2009년 창덕궁 성정각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창덕궁 성정각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