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가족 주말농장을 시작한지도 벌써 2달이 지났다. 4월말 감자를 심는 것으로 시작한 주말농장에서 벌써 수확을 얻기 시작했다. 금주에는 장마가 오기전에 감자를 다 캐야 한다고 하여 감자를 캤다. 무려 4박스의 감자를 얻을 수 있었다. 오이를 제때 안땄더니 늙은 오이가 되어 버린것도 생겼다. 그래도 계속 오이는 열리고 있다. 고추는 뿌리를 완전히 내리고 갈때마다 풋고추를 딸 수 있게 해 주고 있다. 부실하게 심어서 1/3이 말라버린 고구마는 그럭저럭 뿌리를 내렸다. 수확을 얻고 보니 재미가 더해 가는 것 같다. 토마토는 익지는 않았지만 열매가 매달리기 시작했고, 상추는 항상 푸짐한 반찬거리를 주고 있다.

가족 주말농장에 4월말 심었던 감자는 씨알이 굵어져서 먹음직스러워 보인다. 장마오기전에 심었던 감자를 전부 캤더니 4박스의 감자를 수확할 수 있었다.

가족 주말농장에 감자를 캐기전의 감자밭과 캐고 난 후의 감자밭

같이 주말농장을 하는 분이 심은 참외. 농장을 지키는 개(삼성이)의 공격을 받았다.

가족 주말농장 고추는 나름대로 자리를 잡았고 풋고추가 열리기 시작했다.

1/3이 뿌리를 내리지 못하고 말라죽어서 걱정을 했던 고구마도 나름대로 뿌리를 내리고 잎이 무성해지기 시작했다.

가족 주말농장 상추와 옥수수, 가지, 쑥갓, 아욱도 잘 자라고 있고..

가족 주말농장 토마토가 탐스럽게 열리기 시작했다.

오이는 벌써 열리기 시작해서 제일 먼저 열매를 맺기 시작한 것은 늙은 오이가 되어 버렸다.

참외, 오이, 감자들..

개구리 한마리가 조용히 숨어 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