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만리장성 팔달령 동쪽 능선을 따라서 있는 돈대 중 1,2번째 돈대까지이다. 장성 위는 상당히 넓은데 마차가 다닐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지금도 수많은 사람이 장성을 오르내릴 수 있는 것 같다. 돈대는 규모가 크고 지붕이 있으며, 벽돌을 쌓아 만든 건물 형태로 적의 공격을 피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또한 돈대에 만리장성 내부에서 장성위로 오를 수 있는 통로가 있다. 아마도 통로 앞에는 병사들의 막사가 있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만리장성 팔달령 관문에서 동쪽 능선을 따라서 끝없이 이어지는 장성.

팔달령 장성 동쪽 능선 첫번째 돈대 입구. 돈대는 흙으로 구운 벽돌로 쌓았으며 적의 공격을 피할 수 있는 구조이다.


만리장성 흉벽. 벽돌로 쌓았으며 우리나라의 성벽에 비해서 높이가 높아 보인다. 이 곳 흉벽에도 많은 사람들이 낙서를 해 놓고 있다.

팔달령 장성 동쪽 능선 첫번째 돈대 부근의 외부 성벽. 경사진 언덕위에 상당한 높이로 지어졌으며 흉벽으로 보호되고 있다.

팔달령 장성 동쪽 능선 첫번째 돈대 부근의 내부 성벽.

만리장성 배수구. 장성 안쪽방향에 설치되어 있다.

팔달령 장성 동쪽 능선 두번째 돈대.

만리장성 돈대에서 장성 안쪽 병사들의 막사가 있던 곳으로 출입하는 통로.

팔달령 장성 두번째 돈대에서 올려다 본 팔달령 동쪽 능선. 끝없이 장성이 이어져 있다.

크게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