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공주의 진주강씨는 강백년의 후손으로 그의 사후에 공주에 안장되면서 후손들이 이 곳에 거주하게 되었다. 진주강씨 가문에서 출품한 유품중에는 보물로 지정된 강세황 영정이 있으며, 벼슬을 많이 한 집안답게 교지가 많이 출품되었다. 능성구씨는 광해군때 중추부사를 지낸 구득원이 공주로 낙향하면서 공주지역 유력가문이 되었다고 하면, 교지, 서화류 등의 유품들이 있는데 그 중 벼슬을 얻기 위해 작성한 이력서와 함흥읍도가 눈에 뛴다.


<진주강씨>

 강세황영정과 교지. 보물로 지정된 문화재로 다른 사람의 영정보다는 잘 그렸다는 것이 한 눈에 들어 온다.

조선 후기 대표적 문인 서화가인 강세황(1713~1791)의 초상화로 이명기가 그렸다고 전해진다. 강세황은 설봉 강백년의 손자이자, 강현의 아들로 시, 글씨뿐만 아니라 그림에도 뛰어나 독자적인 화풍을 이룩한 인물이다. <출처: 공주박물관>

 
또 다른 영정과 관대

벼슬을 많이 한 집안답게 각종 교지들이 출품되어 있다.

문서와 책자류

<능성구씨>

함흥읍도. 읍성내 건물들이 잘 묘사되어 있다.

읍성내의 건물까지 잘 표현되어 있다. 문루와 성벽이 선명하게 남아 있음을 알 수 있으며 무엇보다 읍성 내부의 관청 건물이 자세하게 그려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관찰사가 집무하던 선화당(宣化堂), 본부(本府), 객사인(客舍인) 함산관(咸山館), 중군(中軍)의 머물던 중영(中營) 등의 주요 건물의 모습도 찾아 볼 수 있다.  <출처:공주박물관>

 조선시대 이력서

각종 문서류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공주시 웅진동 | 국립공주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