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조선 숙종 5년(1679)에 강화 지역 해안선 방어를 위하여 쌓은 53돈대 중 강화도와 석모도 사이의 좁은 수로를 지키는 망양돈대이다. 망양돈대는 강화도와 석모도를 연결해 주는 카페리호 선착장이 있는 외포리선착장 뒷편 언덕에 위치하고 있다. 망양돈대가 지키는 수로는 강화도와 석모도 사이의 마다 중 그 폭이 가장 좁고 썰물시에도 갯벌이 잘 드러나지 않는 협곡과 비슷한 지형으로 강화해안에서는 선박이 정박하기 좋은 곳이다.

 망양돈대는 석각돈, 삼암돈, 건평돈과 함께 내가면 외포리 '성안'이라고 불리는 곳에 있었던 정포보 관할의 돈대이다. 외포리 선착장 서쪽편 언덕에 위치한 이 돈대는 높이 3m, 폭 25m, 둘레 120m 정도의 정방형돈대로 바다 방향으로 4문의 포를 장착할 수 있는 포좌와 성벽위에 여장을 두고 있다. 현재의 모습은 대부분 최근에 복원한 것으로 보이며, 원래 바다를 감시하고 있었기때문에 경치가 좋은 곳이지만, 지금은 돈대 앞으로 큰 나무들이 자라고 있어서 바다가 잘 보이지는 않는 편이다. 돈대 서쪽으로 삼암돈대, 남쪽으로 건평돈대가 있다. 바다너머로 석모도가 가까이 있다.



망양돈대 출입구가 있는 북쪽편 석축. 잘다듬은 화강암 석재로 석축을 쌓고 있으며, 허물어졌던 것으로 최근에 복원한 것으로 보인다.


망양돈대 서쪽편 해안도로. 강화본섬 서쪽편에 있는 높은 산인 국수산과 그 아래 삼암돈대가 있는 언덕이 보인다.


망양돈대 출입구


망양돈대 출입구를 들어서면 정면에 블랑기포를 설치했던 4곳의 포좌와 성벽위 여장들이 보인다. 포좌는 정면 방향으로 2곳, 동.서방향으로 1곳씩을 설치해 놓고 있다.


블랑기포를 설치했던 포좌. 포좌내부에 포탄등을 보관했던 것으로 보이는 작은 공간이 있다.


망양돈대 성벽과 여장


돈대에서는 원래 바다와 주변경치가 한눈에 들어오는 것이 정상이지만, 망양돈대 주변에는 나무를 많이 심어서 전망이 그리 좋은편은 아니다. 소나무숲 사이로 강화도와 석모도 사이의 바다가 조금씩 보인다.


돈대 성벽위에서 본 망양돈대 내부


크게 보기


망양돈대, 강화군 내가면 외포리
조선 숙종 5년(1679)에 강화유수 윤이제가 경상도 군위 어영군사 4,300명과 황해도.함경동.강원도 승군 8,000명을 동원하여 쌓았던 여러 돈대 가운데 하나로 정포보 관할하에 있었다. 높이 3m, 폭 25m, 둘레 120m에 이르는 정방형돈대로서 대포를 올려놓는 포좌 4문, 치첩 40개소가 있었다. 돈대 윗 부분에는 여장을 돌린 흔적이 있으나 현재는 무너지고 남아 있지 않다. <출처:강화군청>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강화군 내가면 | 망양돈대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