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대구박물관 야외에 전시되어 있는 정도사터 오층석탑은 원래 경북 칠곡군 정도사 절터에 남아 있던 석탑이다. 경복궁 야외전시장에 있는 많은 석조유물들처럼 이 석탑도 일제강점기인 1924년에 일제가 경복궁 마당으로 옮겼던 것을 1994년에 대구박물관으로 옮겨 전시하고 있는 유물이다.

 보물 357호로 지정된 이 석탑은 전성기때인 통일신라시대의 영향을 받은 고려초기의 석탑이라 한다. 2층 기단에 5층으로 탑을 쌓은 정형화된 양식의 석탑이다. 2층으로 된 기단 각면에는 안상이 새겨져 있고, 한면에 이 석탑의 조성 내력을 기록한 명문이 새겨져 있다. 몸돌과 지붕돌로 이루어진 탑신 1층 몸돌에는 자물쇠가 달린 문이 새겨져 있으며, 탑안에서 사리장치가 발견되었다고 한다. 석탑 조각기술의 절정기인 통일신라시대 석탑에 비해서 그 규모나 조각수법, 조형미 등이 약간 뒤떨어진 편이지만, 다른 고려시대 석탑에 비해서는 잘 만들어진 석탑으로 보인다.

정도사터 오층석탑, 보물 357호
경상북도 칠곡군 약목면 복성리 정도사 터에 있던 석탑으로, 1924년 경복궁으로 이전했다가 1994년에 국립대구박물관으로 옮겨 왔다. 신라 석탑의 양식을 이은 고려 초의 석탑이다. 원래 5층이었느나 현재는 5층 지붕돌은 남아 있지 않고, 5층 몸돌 위에 노반만 올려져 있다. 아래층 기단 각 면에는 안상을 세구씩 조각하고 안상무늬의 아랫부분에 귀꽃을 표현하여 장식미를 더했다. 위층 기단 한 면에는 이 탑이 고려 현종 22년 태평 11년(1031)에 국가의 안녕을 빌기 위하여 건립하였다는 명문이 새겨져 있다. 명문을 보존하기 위해 2001년에 새로운 면석으로 교체하여 조립하였으며, 원래의 면석은 별도로 보관하고 있다. 1층 몸돌 정면에는 자물쇠가 달린 문이 새겨져 있다. 탑 안에서는 형지기와 사리장치가 발견되었는데, 형지기에는 이 탑의 이름과 1019년부터 1031년에 걸쳐서 상주계 경산부에 속하였던 약목군의 향리와 백성들이 발원하여 건립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출처:대구박물관>


대구박물관 마당에 전시되어 있는 보물 357호로 지정된 정도사지 오층석탑. 전성기인 통일신라 석탑의 영향이 남아 있는 고려초에 조성된 석탑으로 일제강점기에 경복궁으로 옮겨졌던 것을 1994년 현위치로 옮겼다고 한다.


기단부 2층에는 명문이 새겨져 있는데, 태평십일년(고려 현종 22년, 1031년)이라고 적혀 있어 탑의 조성연대를 알 수 있게 해주고 있다. 명문이 적힌 면석은 현재 별도 보관하고 있으며, 현재는  면석을 새로 만들어 탑의 형태를 유지하고 있다.


이 석탑의 기단부. 아래층 기단에는 모양의 그림이 새겨진 안상이 3구씩 각면에 조각되어 있고, 2층 기단에는 기둥모양만 새겨두고 있다.


5층으로 이루어진 탑신. 1층 몸돌만 높게 만들고, 나머지는 대체로 낮게 만들었다. 네모서리에는 기둥모양을 새겨 놓고 있으며, 1층 몸돌에만 자물쇠가 달린 문을 새겨놓고 있다. 지붕돌의 날렵하지 않은 편으로 고려초 석탑의 전형적인 양식을 보여주고 있다고 한다.


정초사지 오층석탑


북쪽편에서 본 정초사지 오층석탑


석탑재, 통일신라시대, 대구 백안동,


삼층석탑, 고려시대 10세기, 대구 매여동


문지방돌, 경북 영주 소수서원


정초사지 오층석탑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수성구 황금1동 | 정초사지 오층석탑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