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1641년(인조19)에 김상용을 비롯하여 병자호란때 강화도에서 순절한 인물들을 모시기 위해 세운 강화 충렬사(忠烈祠)이다. 김상용(金尙容)은 조선 중기 문신으로 병자호란때 왕자들을 모시고 강화로 갔다가 강화성이 함락되자 자결하였다. 건립 당시에는 우의정 김상용을 비롯하여 순절한 6인을 모셨으나, 이후 당시 같이 순절한 인물들을 추가하여 총 28명의 위패를 모시고 있다.

 

처음에는 현충사(顯忠祠)라 불렀으며, 효종으로부터 '충렬사(忠烈祠)'라는 이름과 현판을 하사받았다. 강화도에 남아 있는 유일한 서원으로 원래는 유생들이 공부하는 교육기관의 역할을 했으나, 지금은 제사기능만 남아 있다. 강학공간인 명륜당과 동.서재가 없고 사당, 외삼문, 수직방과 전사청 등만 남아 있다. 구한말 서원철폐령에도 살아남은 전국 47개 서원 중 하나이다.

 

 

강화군 선원면 선행리에 위치한 충렬사 전경.

 

솟을삼문을 하고 있는 충렬사 외삼문.

 

충렬사는 원래 유생들이 기거하면서 공부하던 강학공간이 있었으나, 지금은 명륜당과 동.서재는 없어지고 그 자리에 전사청과 살림집이 있다.

 

제사를 준비하는 공간인 전사청. 앞면 5칸 규모로 비교적 큰 규모의 건물이다. 다른 서원의 전사청과는 달리 강당처럼 재실역할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

 

전사청 맞은편에 위치한 수복방. 부엌과 창고가 있는 서원 관리인의 살림집이다. 지금은 이곳을 비워놓고 있으며, 바깥에 별도로 살림집이 있다.

 

서원 바깥쪽에 위치한 살림집.

 

위패를 모신 사당. 앞면 3칸에 맞배지붕을 하고 있으며, 비교적 큰 규모의 사당이다.

 

충렬사 내삼문.

 

충렬사 앞 마을.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강화군 선원면 | 충렬사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