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통일신라 선종(禪宗) 구산선문(九山禪門) 중 실상산문(實相山門)이다. 통일신라 말 승려 홍척(洪陟)이 전북 남원시 산내문 입석리 지리산 실상사(實相寺)에서 실상산문을 열었다. 제자인 수철대사와 편운대사가 왕실의 후원을 받아 절을 크게 중창하여 통일신라 말에서 고려초에 크게 번창하였다. 실상산문을 연 홍척은 당나라에 유학하여 선종을 배웠다. 이후 귀국하여 지산에 머물면서 수행하였으며 흥덕왕과 선광태자의 초빙을 받았다. 제자 수철(秀澈, 815~893)은 당에 유학하지 않고 수척에서 선(禪)을 배워 홍척을 계승하였다. 수척은 신라 왕실과 밀접한 관계를 맺으면서 통일산라 말에 실상산문가 크게 번창하였다. 실상산문은 통일신라 말, 고려 초에 크게 번창하였으나 실상사 외 실상산문과 관련된 사찰은 많지 않다. 

<홍척의 사리를 모신 승탑인 남원 실상사 증각대사탑(보물 38호)>

남원 지리산 실상사

실상사(實相寺)는 지리산 북쪽편 운봉분지에서 흘러내려오는 람천과 달궁계곡에서 흘러내려온 만수천이 만나는 지점에 위치하고 있는 평지 사찰이다. 실상사 경내에 남아 있는 동.서삼층석탑(보물 37호)은 통일신라 사찰에서 볼 수 있는 쌍탑의 전형적인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또한 거대한 목탑이 있었던 건물터가 남아 있다.  사찰내에는 삼층석탑외에 석등(보물35호), 철제여래좌상(보물 41호), 수철화상탑(보물 33호)와 탑비(보물 34호), 증각대사탑(보물 38호)와 탑비(보물 39호) 등 많은 문화재들이 남아 있다.

<남원 지리산 실상사(사적 309호)>
<주불전인 보광전>

보광전 마당에는 통일신라 사찰에서 볼 수 있는 2개의 삼층석탑(보물 37호)이 세워져 있다. 탑의 구성이 불국사 삼층석탑과 거의 비슷하며, 2개의 탑 모두 상륜부 장식이 거의 온전하게 남아 있다. 조형미나 조각수법이 빼어난 것은 아니지만 전체적으로 간결하면서도 경쾌한 느낌을 주는 삼층석탑이다. 

<실상사 동.서 삼층석탑(보물 37호)
<실상서 석등(보물 35호)>
<실상사 석등과 삼층석탑>

실상사에는 동.서 삼층석탑 외 동쪽편에 목탑터가 남아 있다. 실상사는 경주 불국사처럼 2개 이상의 불전 영역이 있는 상당히 큰 규모의 사찰이었음을 알 수 있다.

<목탑터>

실상사 경내 서쪽편 요사채 뒷편에는 실상산문을 열었던 홍척과 그의 제자 수철의 사리를 모신 승탑과 탑비가 세워져 있으며 승탑을 중심으로 작은 암자가 배치되어 있다. 선종계열 사찰에서 수행공간이었던 암자의 전형적인 모습을 불 수 있는 공간이다.

<승탑들이 모셔져 있는 작은 암자>
<증각대사탑비(보물 39호)>

수철(秀澈, 817~893년)은 통일신라말 승려로 구산선문을 대표하는 실상산파를 일으킨 홍척국사의 제자로 후학을 양성하면서 실상사를 크게 일으켰다. 탑비에는 그의 생애와 업적이 기록하였는데 마모가 심하여 글자를 판독하기가 힘들다.  탑비에 ‘능가보월탑비(楞伽寶月塔碑)’이라 적혀 있어 ‘능가보월탑’이라고 부른다. 

<실상사 수철화상탑(보물 33호)>
<수철화상탑비(보물 34호)>

실상사 백장암

백장암(百丈庵)은 실상사 서북쪽 수청산(772 m) 중턱에 자리잡고 있다. 실상사 부속암자로 비슷한 시기인 9세기초에 참선도량으로 사용하기 위해 지은 것으로 보인다. 경내에는 통일신라 말 걸작으로 평가받고 있는 팔부중상 등 부조상으로 장식된 삼층석탑(국보 10호)와 석등(보물 40호)이 있으며, 청동은입사향로(보물 420호) 등 문화재들이 전해오고 있다.

<남원 실상사 백장암>
<주불전인 대웅전>

백장암 삼층석탑(국보 10호)은 기단과 탑신의 지붕돌까지 탑 전체에 다양한 조각상을 새겨 놓고 있다. 탑신 1층에는 보살상과 신장상을, 2층에는 악기를 연주하는 천인상을, 3층에는 앉아 있는 천인상을 새겨 놓고 있다. 지붕돌에는 연꽃무늬와 삼존상을 새겨 놓았다.

<실상사 백장암 삼층석탑(국보 10호)>
<백장암 석등(보물 40호)>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