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통일신라 선종(禪宗) 구산선문(九山禪門) 중 봉림산문(鳳林山門)이다. 통일산라 말 원감대사 현욱(玄昱, 787~869)이 봉림산문을 처음 열었다. 현욱은 당나라에 유학하여 13년간 머물면서 선법(禪法)을 배웠으며 837년 귀국하여 남원 실상사에 머물다 왕명에 따라 여주 고달사(高達寺)를 크게 중창하고 선법을 베풀었다. 현욱의 제자 진경대사 심희(審希, 855~923년는 김해지역 호족의 후원을 받아 창원에 봉림사를 창건하여 본격적으로 봉림산문을 형성하였다. 봉림사는 후삼국 전란 중에 지역 호족들이 몰락하며서 쇠퇴하여 지금은 그 흔적이 남아 있지 않으며 여주 고달사는 고려초 왕실의 후원을 받아 크게 번창하였다. 

<창원 봉림사지 진경대사탑(보물 362호)>
<창원 봉림사지 진경대사탑비(보물 364호)>

여주 고달사(高達寺)

여주 고달사는 창건 내력은 알려져 있지 않으나 통일신라 구산선문 봉림산파를 열였던 현욱이 왕명을 받고 머물면서 크게 중창하였다. 이후 고려초 원종대사 찬유(璨幽, 869~958년)가 머물면서 많은 제자들을 가르쳤다. 고려초 광종 이후 고려왕실의 후훤을 받아 크게 번창하여 고려초 3대 사찰로 손꼽혔다. 고달사에는 석조문화재들이 많이 남아 있는데 고달이라는 석공이 만들었다고 전한다. 현 남아있는 유물로는 국보로 지정된 고달사지 승탑(국보4호), 원종대사탑(보물7호), 원종대사탑비(보물6호), 석불대좌(보물8호) 등이 절터에 남아 있으며, 쌍사자석등(보물282호)는 중앙박물관에서 소장.전시하고 있다.

<여주 고달사지>
<석조대좌가 놓여 있는 금당터>

고달사지 금당터에는 거대한 석조대좌(보물 8호)가 놓여 있다. 석조대좌는 높이 1.54 m의 상당히 큰 규모의 대좌로 사각형 평면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아래받침돌과 윗받침돌에는 연꽃무늬를 새겼으며, 가운데 받침돌에는 큰 안상을 새겼으며, 아래받침돌 아래쪽에도 각면에 4개씩 작은 안상을 새겼다.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불상을 올렸던 석조대좌 중에서 그 조각수법이나 조형미가 뛰어난 걸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여주 고달사지 석조대좌(보물 8호)>
<고달사지 쌍사자석등(보물 282호)>
<원종대사탑과 탑비 등이 있는 절터 뒷편>

고려초 승려 원종대사의 사리를 모신 승탑으로 고달이라는 석공이 만든 것으로 보인다. 3단으로 만든 기단 위에 탑신과 머리장식을 올려 놓은 전형적인 승탑의 형태를 하고 있다. 높이 2.5 m로 그 규모가 크고 웅장하다. 고려초를 대표하는 승탑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작품이다.

<고달사지 원종대사탑(보물 7호)>

원종대사는(869~958년) 통일신라 경문왕때 태어나 고려광종 때까까지 활동했던 승려로 이름은 찬유(璨幽)이다. 통일신라 진성여왕 때 출가하여 중국에서 공부하였으며, 이곳 고달사에서 많은 제자들을 가르쳤다. 고려 광종 때 고달사에서 입적했으며, 원종이라는 시호와 혜진이라는 탑이름을 받았다. 

<고달사지 원종대사탑비(보물 6호)>
<고달사지 승탑(국보4호)>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