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진해 용원항은 경남 진해와 부산의 경계를 이루는 지점에 자리잡고 있는 작은 항구이다. 지금은 부산 신항 및 삼성자동차가 있는 녹산공단으로 인해 거의 바다와는 막혀 있는데 수로를 통해서 아직도 배들이 들어오고 있으며 앞쪽에 있는 큰 섬인 가덕도를 들어가는 통로 역할을 하고 있다. 부산이라는 워낙 큰 도시가 옆에 있기 때문에 규모는 크지 않지만 항구의 분위기는 인천의 소래포구와 비슷함을 느낄 수 있다. 지금 진해 용원항은 가덕에서 잡히는 대구로 인해서 전국적으로 유명해졌습니다. 그래서 횟값이나 수산물 가격이 다른 지역에 비해 비싼편에 속하지만, 그래도 싱싱한 해산물을 먹을 수 있기 때문에 사람들이 찾고, 그래서 많은 수산물들이 이 곳으로 들어 오고 있다. 이 곳 용원의 특징은 광어나 우럭이 식당의 메뉴가 아니라는 것이 또한 특징이고 주로 계절별로 많이 잡히는 생선을 모듬메뉴로 팔고 있다. 항구로 큰 매력이 있는 곳은 아니지만 주변의 낙동강 하구와 부산 신항의 웅장함을 보고 나서 시간과 돈의 여유가 있으면 한번 들릴 만한 곳이다.

진해 용원항의 전경. 앞쪽의 바다가 매립되어서 삼성자동차가 있는 공단지역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래서 경치는 별로 좋은 곳이 아니다.

용원항 앞에 있는 바다는 운하같은 느낌을 주는 곳이고, 실제로 운하라 할 수 있습니다.

바닷가에 들어서 있는 횟집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강서구 녹산동 | 용원항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