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영월 엄씨는 관직에 많이 등용한 집안은 아니지만 공주지역에서 유력가문으로 지위를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수표, 준호구 등 실생활과 관련된 유품들이 많이 전해지는 것으로 보인다. 장기정씨도 관직에 등용한 인물이 많은 집안은 아닌 것으로 보이지만, 향약절목 등 실생활과 관련된 유품들을 전시하고 있다.

<영월엄씨>

엄전 준호구 嚴絟準戶口(1687). 당시의 호적과 같은 기능을 하는 문서. 

한성부의 용산방 2리에 사는 엄전(49세)에게 발급한 준호구로, 처는 덕수이씨(德水李氏)로 51세이며 48세 때에 기록되지 않았던 딸(26세)이 유학 이명배(李命培, 22세)와 혼인(본관은 全義)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고, 공주로 처음 입향했다고 전하는 유학 한중(漢重, 24세)이 전주이씨(全州李氏, 24세)와 혼인하였음이 기록되어 있다. <출처: 공주박물관>

 손도장이 남아 있는 조선시대 수표

교지를 비롯한 공문서류

내용을 알 수 없는 문서

책자류

식기류.

<장기정씨>

향약절목 鄕約節目

정규한(鄭奎漢)이 지은 향약절목으로, 덕업상권ㆍ과실상규ㆍ예속상교ㆍ환난상휼에 대한 설명과 향약 실시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을 담은 15개의 입약범례로 구성되어 있다. 범례 뒤에는 상벌, 차상벌, 중벌, 하벌에 대해서 규정하였으며, 향약과 관련한 임원의 구성도 기록되어 있다. <출처:공주박물관>

교지를 비롯한 공문서류

책자류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공주시 웅진동 | 국립공주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