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강북강변도로를 타고 양화대교을 지나서 일산방향으로 조금만 가면 도로 옆 숲속에 숨어 있는 것 같은 작은 정자를 볼 수 있다. 마포구 망원동이라는 이름의 유래가 되는 망원정이다. 세종의 형인 효령대군이 처음 만들었을때에는 '희우정'이라고 불리었다가, 성종의 형인 월산대군이 다시 지으면서 '망원정'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이 지역은 봄.가을 국왕이 농사짓는 모습을 보기 위해 행차했을 때 잠시 쉬면서 한강의 경치를 감상하던 곳이라 하며, 일제강점기인 1925년 홍수로 없어진 것을 1980년대에 망원동이 홍수로 잠긴 것을 복구할 때, 새로 복원한 것으로 보인다. 지금의 정자는 세워진 지 벌써 20년이 지나서 그 때 심은 나무들이 숲을 이루고 있다. 망원동 주택가에 자리잡고 있어서 접근성은 좋지 못한편이지만 한강에 있었던 여러 정자들 중의 하나로 그 역사성에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다.



망원동 강북강변도로 옆에 서 있는 망원정. 망원동 수해 이후에 복원한 것으로 그 때 심은 나무들이 숲을 이루고 있다.


망원정은 앞면 3칸, 옆면 2칸의 규모가 있는 누각의 형태로 지어졌다. 누각 안에는 '희우정', 바깥쪽에는 '망원정'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다.


망원정 내부. 신발을 벗고 올라 서서 한강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망원정에서 본 한강 풍경. 지대는 높지 않은 편이고, 망원정 앞으로 강북강변도로가 지나가고 있다. 멀리 선유도가 보인다.


망원정 출입문. 국왕이 행차하던 누각이라서 그런지 삼문으로 되어 있으며, 이 문은 강북강변도로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항상 잠겨져 있다.


망원정은 망원동 주택가를 통해서 들어 갈 수 있다.


여러 방향에서 본 망원정



망원정은 임금이 매년 봄가을에 농사일을 살피고 수전을 관람하기 위하여 행차했을 때 사용했던 곳이다. 이곳은 망원정이 있었던 터다. 세종의 형인 효령대군이 이 정자를 지었다. 1425년(세종7년)에 임금이 농사형편을 살피기 위해 왔을 때 이곳에 들렀는데, 때마침 내린 소나기로 들판이 촉촉히 젖는 것을 보고 임금은 '기쁜 비를 만난 정자'라는 뜻의 '희우정'이라는 이름을 내렸다. 그 후 성종의 형인 월산대군이 이 정자를 물려받아 고쳐 짓고 이름을 '망원정'으로 바꾸었다. 현재 건물은 1925년 홍수로 없어졌던 것을 1989년에 다시 지은 것으로, 정면 3칸, 측면 2칸의 누각 형식에 팔작지붕을 하고 있다. 건물의 바깥쪽에는 '망원정'이라고 쓴 현판을 달았고, 그 안쪽에는 '희우정'이라는 현판을 달았다. 이곳은 북악산을 뒤로 하고 앞으로 한강이 흘러 그 전망이 아름다웠던 곳이다. 이 정자를 칭송하던 시가 지금도 전해진다. <출처:서울시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 망원정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