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양주 회암사는 고려시대 인도이 승려 지공선사가 처음 지었으며, 나옹선사와 무학대사가 수도했으며, 태조 이성계가 머물기도 했던 회암사 옛 절터 뒷편에 위치한 크지 않은 사찰이다. 현재의 사찰을 중건한 것이 언제인지는 설명이 없어서 잘 알 수 없고, 그 위치는 옛 회암사를 창건하고 크게 부흥시킨 지공선사, 나옹선사, 무학대사 세분의 사리가 있는 곳에 자리를 잡고 있다. 회암사는 대웅전, 조사당, 삼성각 그리고 강당이 있는 그리 크지 않은 규모로 국가의 지원을 받아 크게 융성했던 회암사 옛절터에 비하면 약간은 초라한 느낌을 주고 있다. 사찰 건물 또한 그 역사가 오래되어 보이지 않는다.

 원래의 회암사는 태조 이성계가 무학대사와 함께 이 곳에 머물렀으며, 성종때 세조의 왕비인 정희왕후가 절을 크게 넓혔으며, 명종때 문정왕후의 도움으로 전국에서 제일 큰 규모를 자랑하던 사찰이었다. 문정왕후가 죽은 뒤 억불정책으로 절이 불태워졌다고 하며, 그 뒤로 폐사지가 되어서 오늘날까지 이어오고 있다. 전국의 유명사찰들은 대부분 문정왕후 시절에 배출된 고승들을 중심을 임진왜란때 승병을 조직하여 난을 극복하는데 공을 많이 세워서 크게 중창된 경우가 많은데, 아마도 회암사는 임진왜란 당시 크게 기여하지 못하고, 문정왕후와 관련된 상징적인 의미로 인해서 폐사지가 된 것으로 보인다.


양주 회암서 옛 절터를 지나서 회암사를 대표하는 무학대사, 나옹선사, 지공선사 세분의 사리탑이 있는 곳에 크지 않은 규모로 현재의 회암사가 자리잡고 있다.


현재의 회암사는 전통적인 사찰의 가람배치와는 다르게 지형에 맞추어 강당, 조사당, 대웅전, 삼성각이 나란히 위치하고 있다.


회암사 대웅전


회암사 조사당. 옛 회암사의 명성에 걸맞게 세분 고승의 영정을 모셔둔 조사당을 두고 있다.


회암사 삼성각. 일반적인 사찰의 경우처럼 삼성각을 두고 있다.


회암사 강당. 요사채와 강당의 용도를 겸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회암사 동쪽편에 있는 무학대사, 나옹선사, 지공선사 부도


경내 한쪽편에 있는 작은 불상


양주 회암사 경내


개 한마리가 짖어대고 있다.


회암사 올라가는 길


회암사 입구에 서 있는 고목


회암사 입구의 약수터 가는 길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양주시 회천4동 | 회암사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