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세비야는 스페인 남쪽 안달루시아 지방의 중심 도시로 스페인에서는 4번째로 큰 도시이다. 투우와 카르멘으로 대표되는 세비야는 정열적인 나라로 대표되는 스페인의 특성을 가장 잘 보여주는 도시이기도 하다. 실제 세비야는 유럽에 속한 스페인 도시이지만, 위도상으로 북아프리카와 비슷하며, 한겨울에도 영상 10도 이상을 유지하는 아주 살기 좋은 도시이다. 세비야는 콜럼버스로 대표되는 대항해시대에 신대륙으로부터 들어오는 부가 집결되었던 도시로 그 영화로왔던 시절의 흔적이 아직도 남아 있으며, 대표적인 유적이 세비야대성당이다.

 세비야 대성당은 이슬람 모스크를 개조하여 건축한 것으로 1401년 건축을 시작하여 1519년에 완공했으며, 세계에서 그 규모면에서 3번째를 자랑하는 웅장한 성당이다. 대성당은 원래 12세기 후반까지 이슬람사원이 있었던 곳으로 오랜 기간에 건축되어서 고딕.신고딕.르네상스 양식이 섞여 있으며 각종 장식과 건물 구조에서도 이슬람 문양과 장식이 많이 남아 있다. 이 세비야 대성당에는 콜럼버스를 비롯한 스페인 중세기 왕들의 유해가 안치되어 있기도 하다.


세비야 대성당의 종루인 히랄라탑에서 내려다 본 세비야 대성당의 돔. 16세기초에 건설되기 시작한 세비야대성당은 유럽의 다른 성당들은 십자가 형태를 하고 있는데 비해서 기존의 이슬람사원 건물과 유사한 형태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건물은 대부분 큰벽돌을 이용해서 쌓은 것으로 보인다.


세비야대성당 정문에 해당되는 서쪽편 출입문의 웅장한 모습. 많은 성상들로 장식하고 있는 고딕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대항해시대에 식민지로부터의 부를 이용해서 100년이상의 기간동안 건축한 이 성당은 고딕과 르네상스 양식이 혼재되어 있는데, 출입문에서는 고딕양식을 사용하고 있다.


대성당 정문을 장시하고 있는 수많은 성상들과 부조.


대성당 정문 위쪽의 창문. 성당내부에서 보면 창문을 통해서 화려한 빛이 들어오게 되어 있다.


세비야 대성당을 관람하기 위해서는 남쪽문을 통해 들어가서 북쪽 정원에 있는 출입문을 통해서 나오게 되어 있다. 현재 정문격으로 사용하고 있는 이 출입문은 정문 못지않게 고딕풍으로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다.


남쪽편 출입문 입구에 있는 청동조각상


세비야 대성당 남쪽 출입문


남쪽 출입문 위에 있는 첨탑. 각종 성상과 장식으로 화려하게 꾸며 놓은 고딕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다.


대성당 남쪽편에 현재의 출입문으로 사용되는 건물. 이 건물은 양식으로 보아서는 후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대성당 남쪽편에 보이는 성당 부속 건물.


세비야 동쪽편 성당의 중심영역인 제단이 있는 곳이다. 세비야 성당은 여러 건축양식이 섞여 있는데, 제단을 비롯하여 전체적으로는 돔구조를 많이 이용한 르네상스양식을 사용하고 있으며, 출입문에는 많은 성상과 장식이 있는 고딕양식을 사용하고 있다.


제단 바깥쪽을 장식하고 있는 각종 문양과 장식들.


대성당 제단 부근으로 들어가는 출입문. 아마도 미사를 집전하는 사제들이 출입하는 출입문이 아닌가 생각된다.


출입문 위쪽에는 부조를 비롯한 각종 성상들로 장식되어 있다.


세비야대성당은 옛 모스크의 첨탑을 활용한 히랄다탑을 종탑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제단에 있는 곳에 별도로 종탑을 세워놓고 있다.


대성당 울타리


대성당 남쪽에는 궁궐인 알카사르가 위치하고 있으며, 성당과 알카사르 사이에는 광장이 형성되어 있다. 아마도 이 광장이 세비야의 도시 중심이 되는 곳으로 생각된다.


세비야대성당 북쪽 출입문. 대성당 북쪽에는 상업지구와 주택가가 형성되어 있는데, 아마도 일반 신도들은 북쪽 출입문을 이용해서 성당을 출입한 것으로 보인다. 지금은 성당 관람시 출구로 사용되고 있다.


북쪽편 출입문에는 장식을 많이 두지는 않고 있으며, 작은 종들이 걸려 있다.


북쪽편 출입문에 있는 성수


북쪽편 출입문을 들어서면 오렌지나무가 심어진 큰 정원을 볼 수 있고, 신자들이 이 정원을 지나서 성당으로 들어갈 수 있다. 이런 형태의 정원은 다른 지역 성당에서는 잘 볼 수 없는 구조이다. 아마도 이슬람 사원에서 볼 수 있는 양식이 아닌가 생각된다. 이 곳은 오렌지의 안뜰이라 불리며 60여 그루의 오렌지나무가 심어져 있다. 원래는 이슬람사원으로 들어가기전에 세수를 하던 안마당이었다고 한다.


대성당 정원에서 본 북쪽편 출입문. 열쇠구멍 모양을 하고 있는 출입문으로 톨레도 성채 출입문과 비슷한 형태이다.


출입문 위쪽은 마치 성채의 망루와 비슷해 보이는 느낌이다.


정원에 심어놓은 탐스런 오렌지나무. 한겨울인데도 오렌지가 주렁주렁 열려 있다.


오렌지나무가 심어진 정원지나서 대성당 본당으로 들어가는 출입문. 다른 방향의 출입문과 비슷한 모양이다.


대성당 내 정원은 이 지역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이슬람 건축물과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으며, 회랑처럼 생긴 통로가 있다.


벽돌로 쌓은 회랑의 기둥도 열쇠구멍 모양을 하고 있다.


세비야 대성당 종루인 히랄다탑에서 내려다 본 정원. 지중해나 아랍에서 많이 사용하는 중정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이 성당에는 여러 첨탑들을 두고 있는데, 고딕양식의 장식을 많이 해 두고 있다.


지붕은 기본적으로 기와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대성당의 지붕은 첨탑, 장식, 지붕들이 섞여서 있는데 전체적인 조형에 있어서는 일관성이 부족해 보인다.


르네상스 양식이 적용된 것으로 보이는 돔. 제단을 비롯하여 대성당내 중요한 구역에는 돔지붕을 올려 놓고 있다.


성벽 여장처럼 생긴 장식들로 지붕을 장식하고 있다.


북쪽편에서 본 세비야 대성당


대성당 남쪽편 세비야의 궁궐에 해당되는 알카사르 입구에서 본 세비야 대성당. 세비야 대성당은 규모는 상당히 크지만 전체적으로 일관성이 부족해 보이는 성당 건축물이다. 왕궁에 해당하는 이 곳에서 본 대성당의 모습의 제일 웅장하고 화려해 보인다.


크게 보기

* 자료 참조;
  1. 스페인 & 포르투칼, lonely planet, 2009년
  2. 엔사이버 세계문화탐방
  3. 브리태니커백과
  4. 위키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