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진해현 관아가 있었던 창원 진동면 진동리 일대에서 최근에 발견된 국내 최대의 청동기시대 집단 묘역인 사적 472호로 지정된 진동리유적이다. 이 지역에서 토지정리사업 과정에 발견되었다고 하며 대형지석묘와 석관묘가 집단으로 발굴되었다고 한다. 길이 500m에 이르는 넓은 지역에 지석묘와 석관묘과 군집을 이루고 있다고 한다. 출토유몰로는 마제석검, 돌화살촉, 무문토기편 등이 있으며 41기의 석관묘가 조사되었다고 한다.

 진동리유적은 사적으로 지정되기는 하였지만, 택지 정비를 하던 상태 그대로 남아 있어서 이 곳이 유적지인지 구분하기는 쉽지 않다. 창원시에서 이곳을 공원화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인근 진동면 소재지에는 진해현 관아건물들이 남아 있으며, 창원에서 통영으로 가는 국도변에 위치하고 있어서 이 곳이 공원으로 변신하면 많은 사람들이 찾을 것으로 보인다.


공터로 남아 있는 진동리 선사유적지. 국내 최대의 청동기시대 묘역이라고 한다.


예전에 발굴조사를 했던 것처럼 보이기는 하는데 정확한 위치와 내용은 (?)


유적지로 들어가는 길. 실제로 볼 수 있는 것은 없어 보인다.

경상남도 마산시 진동면 진동리 130번지 일원(100필지 97,342㎡)에 위치하는 마산 진동리 유적은 토지구획정리사업 과정에서 발견되었고 발굴조사 결과 국내 최대규모의 청동기시대 집단묘역이 확인된 유적으로 대형지석묘와 석관묘가 집단으로 발굴되었다. 지석묘는 원형 또는 장방형으로 넓은 범위(길이 500m, 폭 150~200m)에 걸쳐 대형묘역이 서로 연접되어 군집을 이루고 있고 석관묘는 41기가 조사되었으며, 2~5기씩 4곳으로 나뉘어 소형 묘역으로 분포하고 있다. 출토유물로는 마제석검, 돌화살촉, 무문토기편 등이 있다. 지석묘(A군 1호)는 상석의 존재는 알 수 없으나 묘역과 매장주체부를 가지고 있다. 원형의 묘역은 직경 20m내외로 대형이며, 둘레는 주구(周溝, 물고인 도랑)를 설치하였다. 묘역의 내부는 잔자갈로 쌓아 1차 분구(墳丘)를 만들고 그 위에 흑갈색점질토를 재차 성토하면서 그 상부를 즙석(葺石)하였으며, 묘역 중앙에는 지상식 매장주체부를 설치하였다. 묘역의 규모나 형태를 볼 때 지석묘 피장자들과 석관묘 피장자는 그 생전 위상이 현저하게 차이가 났음을 알 수 있다. 이와 같이 지석묘 및 석관묘 무덤군의 규모와 형태, 구조와 특징에서 우리나라 초기국가의 발생과정과 집단의 지위 및 혈연관계를 알 수 있고 그 문화상에 있어서 중국 동북지방 청동기시대 유적과 유사하여 향후 비교 연구를 통한 문화의 흐름·전통·원류를 찾는데 있어 매우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되고 있다. <출처:문화재청>


인근 진동면사무소에 있는 옛 진해현 관아 동헌


옛 진해현 객사터가 있는 삼진중학교


학교 교정에 있는 오래된 정자나무


진동시장


창원 진동리 들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마산합포구 진동면 | 마산진동리유적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