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신라는 마립간시기인 내물왕대에서 지증왕때까지 중앙아시아 문화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화려한 황금문화를 남겨놓고 있다. 천마총, 황남대총, 금관총, 서봉총으로 대표되는 금관과 금제관식을 비롯하여 수많은 귀금속 장신구들을 무덤에 껴묻거리로 묻어두고 있다. 이 시기의 고분들은 신라 도심부의 대릉원을 중심으로 넓게 펴져 있는데, 특히 돌무지덧널무덤 양식으로 만들어진 이들 고분들은 봉분 조성양식의 특성으로 인해 도굴이 상당히 어려웠기때문에 오늘날 많은 유물들을 우리에게 남겨 놓고 있다. 

 신라의 왕과 귀족들은 화려하게 반짝이는 금과 은으로 만든 목걸이, 귀걸이, 팔찌, 반지를 하고 살았다고 하며, 얇은 금판으로 만든 달개를 달아 움직일 때마다 흔들려 더욱 빛났을 것으로 보인다. 마립간 시기의 신라는 금을 비롯한 금속세공기술이 상당히 뛰어났을 것으로 여겨지며, 그 제작수법은 오늘날의 기준으로도 디자인의 우수성과 정밀한 제작기법으로 많은 사람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신라인들이 즐겨했던 장신구로는 귀걸이,목걸이,금관을 비롯한 관식,팔찌와 반지 등 오늘날 사람들이 애용하는 장신구와 그 내용에 있어서 큰 차이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귀걸이
신라의 무덤에서는 세계적으로 그 유례가 없을 정도로 많은 금귀걸이가 출토되었다. 신라의 귀걸이는 매우 정교하고 화려하며, 신라인들의 미적 감각과 수준 높은 금속공예기술을 잘 보여준다. 귀걸이는 고리의 굵기에 따라 굵은고리귀걸이와 가는고리귀걸이로 구분된다. 굵은고리귀걸이는 금관이나 비단모자의 좌우에 매달아 장식하거나 가죽으로 고리를 만들어 귀에 걸었을 가능성이 높다. <출처:경주박물관>


금귀걸이

 


굵은 고리 금귀걸이, 5~6세기, 경주


가는고리 금귀걸이, 5~6세기, 경주


장식금구, 6세기, 경주 천마총


은.유리 구슬, 5세기, 황남대총


장식구, 5~6세기, 경주


금동띠꾸미개.은띠드리개, 5세기, 황남대총

목걸이
선사시대의 목걸이는 짐승의 이빨이나 조가비 등의 재료로 만들어졌으나 삼국시대에는 옥.유리.금속 등 재료가 다양해 졌다. 신라의 무덤에서 출토되는 목걸이는 남색 유리구슬을 꿰어 만든 것이 대부분이나, 수정.경옥.마노 등으로 된 것도 있다. 또한 왕족이 묻혔던 것으로 추정되는 대형무덤에서는 금목걸이가 출토되기도 한다. 황남대총 북분에서 출토된 금목걸이는 달개가 달린 속 빈 금구슬을 연결한 형태로 매우 화려하다. 반면 월성로에서 출토된 금목걸이는 금실을 고리로 만들어 사슬처럼 연결한 것으로 단숨하면서도 매우 세련된 형태이다. <출처:경주박물관>


가슴걸이 (보물 619호), 천마총에서 출토된 것으로 금.은.비취.유리 등 다양한 재료를 사용하여 만든 화려한 작품이다.

천마총 목걸이 (보물 619호)
천마총은 경주 황남동고분 제155호 무덤으로 1973년 발굴하여 금관, 팔찌 등 많은 귀중한 유품들과 함께 천마 그림이 발견되어 천마총이라 부르게 되었다. 천마총 안의 널<관(棺)>에서 발견된 것으로, 가슴 윗 부분에서 있던 것으로 보아 목걸이로 쓰였던 장신구이다. 금, 은, 비취, 유리 등의 재료를 사용했는데, 원래의 줄 외에 가슴 부근에서 좌우로 늘어지는 짧은 가닥이 달려있다. 청색 유리옥과 금·은 제품이 여섯줄로 이어져 일정한 간격으로 연결되어 있는데, 좌우에는 큰 굽은 옥이 매달려 있다. 이 경식은 목에 걸었을 때 전체가 V자형이 된다. 다른 무덤에서 출토된 목걸이에 비해 매우 화려한 작품이다. 경주 금령총에서도 이와 비슷한 목걸이가 출토된 일이 있는데, 천마총에서 출토된 목걸이는 이것보다는 훨씬 작다.


곱은옥, 5세기, 서봉총.황남대총


목걸이, 5세기, 황남대총


목걸이, 5세기, 경주 안계리


여러가지 옥, 경주 월성로,서봉총


금목걸이.금귀걸이, 5세기, 황남대총, 금목걸이, 4~5세개, 경주 월성로


금구슬, 4~5세기, 경주 월성로.황오동

팔찌와 반지
팔찌는 고구려의 팔찌와 유사하며 표면에 새김눈이 베풀어진 예가 많다. 팔찌의 재료는 금.은.유리 등이며 단면이 둥근 금봉이나 파이프처럼 속이 빈 것을 구부려 만들었다. 반지는 황남대총 북분 출토품처럼 표면에 무늬없이 마름모꼴로 장식한 것과, 겉면에 그물무늬를 새긴 것이 있다. 황남대총 출토품은 앞면을 마름모꼴로 만들고 금알갱이와 작은 유리구슬로 장식하였다. 이 남분출토 반지는 신라의 반지를 대표하는 화려함을 지니고 있다. <출처:경주박물관>


금반지


팔찌, 5~6세기


금팔찌, 금관총.서봉총.천마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