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노성산성은 충남 논산시 노성면 송당리에 위치하고 있는 삼국시대 백제가 쌓은 테뫼식 산성이다. 노성산은 해발 310m의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계백장군이 나.당연합군과 마지막 일전을 벌였던 황산벌이 내려다 보이는 곳으로 북쪽 공주와 서쪽 부여로 연결되는 교통로에 자리잡고 있어 조선시대까지 중요하게 사용되었던 산성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산성 아래에는 이 지역을 관장하던 노성현 관아가 위치하고 있으며, 대전으로 연결되는 동족편 연산현과 함께 금강 하구 지역을 장악하기 위한 중요한 거점이었던으로 보인다.

 산성은 노성산 정상부 둘레에 2~4m 정도의 석축을 쌓고 있은 테뫼식 산성으로 그 둘레는 900m 정도라고 한다. 부여의 부소산성을 비롯하여 백제는 주로 토축성을 쌓았는데 이 곳 노성산성은 일정한 크기의 돌로 다듬어서 석축을 쌓고 있다. 석축을 쌓는 방법으로 볼 때는 신라의 산성에서 볼 수 있는 석축과 비슷하다는 느낌이며, 원래 백제가 쌓은 토축성에 석축을 보강한 것으로 보인다.(?) 성내에는 우물 4개소와 봉화대, 장대가 있었던 흔적이 남아 있다고 한다. 노성산성은 삼국시대에 쌓은 것을 조선시대까지 계속 이용되었던 것으로 보이며, 다양한 시대의 유물들이 이 곳에서 출토되고 있다고 한다. 현재는 남쪽편 일부 성벽은 복원되고 있으며, 동쪽편 능선에 옛 성곽의 석축을 볼 수 있다.



논산시 노성면 면소재지 뒷편에 위치한 해발 310m 노성산 정상부에 쌓은 테뫼식 산성인 노성산성 전경


노성산성은 노성산 정상부를 둘레 590m, 높이 2~4m 석축을 쌓은 산성으로 원래 백제가 수도인 사비성을 방어하기 위해 신라와의 주요 교통로에 쌓은 것으로 보인다.


노성산성 석축은 일정한 크기의 돌을 다듬어서 쌓고 있다. 원래 백제는 주로 토축성을 많이 쌓았는데 아마도 통일신라 이후에 석축을 보강했던 것으로 보인다. 석축을 쌓는 방법은 신라의 산성과 비슷하다는 느낌이다.


노성산성 석축


석축 안쪽은 그 형태가 부여의 부소산성에서 보는 토축성의 모습과 비슷해 보인다.


논산시 노성면 노성향교에서 출발하여 노성산성을 오르는 숲속길. 산책과 등산을 겸할 수 있는 곳이라 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노성산 중턱쯤에 해당하는 산책길


멀리 노성산 정상을 둘러싸고 있는 석축이 보인다. 최근에 남쪽편 성벽을 복원해 놓고 있다고 한다.


노성산 정상을 오르는 능선길


정상부 근처에 노성산성 옛 석축들을 볼 수 있다.


노성산성 석축 안쪽. 


정상 아래에 있는 헬기장


정상으로 오르는 길


노성산 정상에서 내려다 보이는 백제 마지막 전투가 벌어졌던 논산시 연산면과 노성면 일대의 평야지역인 황산벌.


노성산 남쪽편 옛 노성현 지역


멀리 보이는 논산평야와 금강 하구 일대


지금은 논산시이지만 조선시대에는 노성현이라는 별도의 지역이었으며, 노성현 관아가 노성산성 아래에 자리잡고 있었다고 한다.

백제 때 산 정상부분을 돌로 둘러쌓아 만든 테뫼식 산성이다. 산 지형을 자연스럽게 이용하여 거의 완벽하게 쌓았고 동쪽면, 북쪽면, 서쪽면은 돌을 네모 모양으로 다듬어 쌓았다. 『신증동국여지승람』의 기록에 의하면 성 둘레는 590m, 높이 2.4m이다. 가장 높은 산봉우리에는 장수의 지휘대로 보이는 터(장대지)가 있으며 동쪽벽으로 조금 내려오면 봉화를 올리던 봉수대로 보이는 곳이 있다. 성 안에는 4개의 우물이 있는데 지금도 사용하고 있고 토기, 기와같은 여러 유물 조각들이 발견되고 있다. 연산에 있는 황산성과 함께 백제와 신라가 서로 마주했던 마지막 방어지에 해당하는 산성으로,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계속 사용한 주요 방어지역이었던 곳이다. <출처:문화재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논산시 상월면 | 노성산성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