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조선 숙종 5년(1679)에 해안 방어를 위해 강화유수 윤이제의 주도로 승병과 어영군을 동원하여 40일만에 완공한 강화 53돈대 중 하나인 강화도 서남부 해안을 감시하던 북일곶 돈대이다. 강화군 화도면 장화리에 소재한 이 돈대는 검암돈, 장곶돈, 미곶돈과 함께 장곶보 소속으로 강화도의 서남쪽으로 돌출한 지형인 북일곶에 위치하고 있다.

 북일곶돈대는 강화 서남해안으로 돌출한 북일곶 언덕 위에 세워진 돈대로 석축의 높이는 높은 곳이 2.4m이고, 전체 둘레는 120m 규모로 직사각형 형태를 하고 있다. 돈대 내부에는 대포를 장착할 수 있는 포좌가 정면에 2개, 남.북 방향으로 모서리에 1개씩 4개의 포좌가 설치되어 있다. 북일곶이 위치하고 있는 장화리마을은 강화에서도 해넘이 풍경이 제일 아름다운 곳으로 손꼽히는 장소로 석모도 남단과 영종도 서쪽의 넓은 바다가 한 눈에 들어오는 경치가 아름다운 곳에 자리잡고 있다. 장화리마을 해안에서 보는 일몰광경이 아름답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돈대가 설치된 이 곳에서 보는 일몰광경이 사방이 뚫려 있어서 더 아름다울 것으로 보인다.



강화도 서남쪽으로 돌출된 지형인 북일곶 언덕 위에 돈대가 세워져 있다. 북일곶 돈대는 마을에서 상당히 떨어진 해안가에 위치하고 있어서 접근하기는 쉽지가 않다. 장화리마을은 일몰명소로 찾는 사람이 많지만, 마을에서 한참을 걸어서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실제로 찾는 사람은 그리 많지는 않다. 이 곳은 자동차로 들어올 수 있는 제일 안쪽의 야영장이 있는 해안이다.


북일곶 언덕위에 세워진 돈대. 강화 해안돈대의 전형적이면서 최적의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는 곳에 위치하고 있다.


북일곶 돈대의 석축은 잘 다듬은 화강석으로 쌓고 있는데, 해안쪽으로는 최대 높이 2.4m라고 하며, 안쪽으로는 석축의 높이가 그리 높지는 않다.


북일곶 돈대 출입문.


돈대 내부는 직사각형 형태로 정면에 포좌 4개를 두고 있다. 석축위에 여장(치첩)이 32개 설치되어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남아 있지 않다.


포좌는 서해안 방향 2개와 남.북방향으로 모서리에 각 1개씩을 두고 있다. 강화 돈대에는 조선후기 조선군의 주력화포로 가장 많이 사용되었던 블랑기포가 설치되었다고 한다. 돈대에는 4문의 대포와 50명 이내의 인원이 상주했다고 하는데, 구한말 병인양요때의 상황 등으로 추정해 보면 제대로 운영되었던 것 같지는 않다.(?)


북일곶 돈대 내부


북일곶 돈대에서 보이는 강화 서남쪽 바다. 멀리 영종도 서쪽편에 산재한 크고 작은 섬들이 보인다.


북일곶 돈대에서 해지는 방향의 바다. 북일곶 돈대는 강화에서 일몰장소로 가장 유명한 장화리마을 남쪽편 언덕위 전망 좋은 곳에 위치하고 있어서 일몰장면이 꽤 아름다울 것 같다.


북일곶 돈대로 들어가는 해안길.


강화도를 대표하는 넓은 갯벌


북일곶 돈대로 들어가는 숲속길. 해안에서 숲속으로 30여분을 걸어가면 돈대가 나타난다.



북일곶돈대, 강화군 화도면 장화리
조선 숙종 5년(1679)에 함경.황해.강원 3도의 승군 8000명과 어영군 4,300명이 동원되어 40일만에 완공된 여러 돈대 중 하나이다. 동쪽 미곶(미루지) 돈대까지 3,000m, 서쪽 장곶 돈대까지 2,700m에 이르고 있으며, 장곶보 관할하에 있었다. 이 돈대는 높이 2.4m, 둘레 120m 규모의 장방형 돈대로서 대포를 오려놓는 포좌 4문, 치첩이 32개소가 있었다. <출처:강화군청>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강화군 화도면 | 북일곶돈대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