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경주시 교동에 위치한 사적 340호로 지정된 통일신라시대 절터인 경주 천관사지이다. 천관사는 삼국통일에 큰 역할을 한 김유신 장군과 기생 천관의 전설이 얽혀 있는 곳으로 농경지 가운데 석탑의 기단석 등이 논 가운데 남아 있던 곳이라고 한다. 오랜기간동안 농경지로 사용된 곳이라 건물터 등을 확인할 수 없어 전체적인 사찰의 규모나 가람의 배치는 알 수 없다고 한다.

 천관사가 위치하고 있는 곳은 도당산 서쪽기슭이라고 하며 김유신이 사랑하던 기생 천관의 집이 있던 곳에 삼국통일 이후에 천관사라는 절을 세웠다고 한다. 절터는 경주 오릉 동쪽편 들판 한 가운데 있으며 북쪽으로 경주의 궁성이었던 월성 남쪽을 흐르던 남천이 흘러가고 있다. 김유신의 집터로 알려진 재매정에서 남쪽으로 500여m 떨어져 있는 곳에 있다. 지금은 주변 대부분이 농경지이지만, 삼국시대와 통일신라시대에는 월성과 가까이 위치하고 있어서 당시 상류층이 많이 거주했던 지역으로 보인다. 농경지로 오랫동안 사용되어서 그런지 절터에서 출토된 유적은 그리 많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경주 천관사 절터. 건물터가 확인되지 않아서 절터는 특별한 구분없이 빈터로 남아 있다.


천관사 절터에 남아 있는 석재들


천관사 절터


절터 한쪽편에서는 아직도 발굴작업이 진행중이다.


천관사 터에서 옮겨운 팔부중상 중 하나인 가루라상. 천관사에 있었던 석탑의 상층기단에 새겨진 것이라고 한다.


천관사 절터 서쪽편으로는 신라 시조인 박혁거세 왕릉이 있는 경주 오릉과 주변 마을이 있다.


천관사 절터 동북쪽으로 보이는 신라 왕성이 월성과 경주향교가 있는 교촌마을. 멀리 월성교 복원공사 현장이 보인다.


천관사는 김유신 장군이 기생 천관을 위해서 지은 사찰로 김유산 장군 집터였던 재매정에서 남쪽으로 500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김유신 장군의 집터로 알려진 재매정.


천관사지로 들어오는 길

경주 천관사지, 사적 340호, 경주시 교동
이 절터는 도당산 서쪽 기슭에 있으며 신라시대 김유신이 사랑하던 기생 천관의 집을 절로 바꾼 곳이라 전한다. 김유신은 어머니 만명부인의 엄한 훈계를 명심하여 함부로 남과 사귀지 않았지만, 하루는 우연히 기생 천관의 집에 유숙하였다. 그러나 어머니의 훈계를 들은 뒤 천관의 집에 들르지 않았다. 그 후 어느 날 술에 취하여 집으로 돌아오던 길에 말이 이전에 다니던 길을 따라 천관의 집에 이르렀다. 김유신은 잘못을 깨닫고 타고 갔던 말의 목을 베고 안장을 버린 채 돌아 왔다. 훗날 김유신은 삼국을 통일한 뒤 사랑하였던 옛 여인을 위하여 천관의 집터에 절을 세우고 그녀의 이름을 따서 천관사라 하였다. 처음 건립 이후 이 절의 역사는 알 수 없으나 고려 중기 이공승이 이절을 지나면서 시를 지은 것으로 보아 당시까지는 사찰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2000년 국립 경주문화재연구소에 의하여 발굴조사 되었다. <출처:경주시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월성동 | 경주 천관사지
도움말 Daum 지도